광주 남구 장애인 97명, ‘온라인 라이브 문화공연’ 선사
상태바
광주 남구 장애인 97명, ‘온라인 라이브 문화공연’ 선사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0.12.01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월 2일 남구 문예회관에서 ... 제1회 문화예술제 개최
유튜브서 생중계 ... 댄스‧밴드‧국악 등 8개 팀 참가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 남구(구청장 김병내) 관내에 거주하는 장애인들이 온라인을 통해 댄스와 밴드, 국악 등 다채로운 문화공연을 라이브로 선사한다.

행복한 복지 남구
행복한 복지 남구

30일 남구에 따르면 제1회 장애인 문화예술제가 다음달 2일 오후 3시부터 남구 문화예술회관 공연장에서 열린다.

남구는 올해 신규 사업으로 관내 장애인들이 여가생활을 통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서 당당히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장애인 문화예술활동 지원 사업’을 실시했다.

특히 다양한 문화예술 활동의 체험을 통해 장애인의 삶의 질을 높이고 이를 통해 장애의 아픔을 치유할 수 있도록 사업비 2,300만원을 투입해 문화예술 창작 활동을 지원해 왔다.

올해 처음으로 열리는 장애인 문화예술제는 이 사업의 결과물인 셈이다.

이번 문화공연은 무관중 라이브 공연으로 1시간 30분가량 펼쳐지며 남구청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시청할 수 있다.

무대에는 소화천사의집을 비롯해 푸른동산 장애인주간보호센터, 요한빌리지, 귀일정신요양원, 실로암사람들, 광주시 발달장애인 주간보호시설, 광주시 시각장애인연합회 및 시각장애인복지관 등 장애인 복지시설에서 실력을 갈고 닦은 총 8개 팀 97명이 오를 예정이다.

이들은 이번 문화공연을 위해 지난 10월부터 비지땀을 흘리면서 숨겨온 재능을 발산해 왔으며, 노력의 산물로 힙합 댄스를 비롯해 각종 춤과 합창, 수어 중창, 국악 공연을 선보일 계획이다.

앞서 지난 11월 17일과 18일에는 남구 문화예술회관에서 순수미술 분야에서 기량을 닦아 온 장애인들의 작품을 선보이는 특별 기획전이 열렸으며, 특별 기획전에는 동양화와 서양화, 판화, 한지공예, 타일공예, 문학 등 총 56개 작품이 출품돼 큰 관심과 주목을 받았다.

남구 관계자는 “장애인들의 문화적 욕구는 늘어나고 있지만 경제적 현실 등으로 인해 문화적 삶을 누리지 못했다. 이런 문제점을 해소하기 위해 문화예술활동 지원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온라인 채널을 통해 많은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