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구 도의원, 익산교육지원청의 "시국은 무슨 시국이냐! 돈쓰기 연수일 뿐” 배짱 연수 질타
상태바
강용구 도의원, 익산교육지원청의 "시국은 무슨 시국이냐! 돈쓰기 연수일 뿐” 배짱 연수 질타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11.27 2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익산교육지원청이 연수 강행
연말이라 이미 편성해 둔 예산을 집행하기 위한 ‘돈 쓰기 연수’가 아니냐? 지적
강용구의원(사진_도의회)
강용구의원(사진_도의회)

[시사매거진/전북] 최근 전북도내에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가 쏟아지는 가운데 익산교육지원청이  27일 연수를 강행해 빈축을 사고 있다.

특히, 지방공무원 역량강화 연수와 관련해 지난 8월부터 4개월 연속 연수를 진행해 코로나19 예방 행정의 부적절함을 보이고 있어 눈총을 받고 있다.

이날 익산교육지원청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 ‘2020년 익산 지방공무원 역량강화 연수’에 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해 연수를 진행했다.

익산교육지원청 관계자는 “올해 이와같은 연수를 계획대로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등으로 강사섭외와 장소 선정이 다소 어려웠다”면서 “하지만, 코로나19 방역지침을 철저히 지키면서 진행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비난 여론이 일고 있다. 계획된 연수의 중요성을 감안하더라도 전북도내에서 신종코로나 사태가 심상치 않은 상황임에도 연수를 강행한다는 것은 무리하다는 것.

게다가 연수 자체도 반드시 익산시민과 도민 등 민원인들이 자주 찾는 교육청에서 해야 하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강용구 의원은 “연말이라 이미 편성해 둔 예산을 집행하기 위한 ‘돈 쓰기 연수’가 아니냐”면서 “특히, 코로나19 감염증이 심각해지는 비상시국임에도 연수를 진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면서 쓴 목소리를 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