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유엔세계식량계획(WFP)와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 성공적 개최
상태바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유엔세계식량계획(WFP)와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 성공적 개최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11.27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세계 복합적 위기와 Zero Hunger 달성을 위한 혁신’ 주제의 온라인 국제회의

- CPE 부회장 박완주 의원, “코로나, 기후변화 등으로 전세계 식량난 심화”,“한국이 WFP 주요 공여국으로서 역할 지대한 만큼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캠페인 확산되어야”

CPE 제로헝거
CPE 제로헝거

 

[시사매거진]더불어민주당 박완주 의원(천안을·3선)은 (한국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 부회장) 26일 한국아동인구환경연맹(CPE)과 유엔세계식량계획(WFP)이 공동으로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오늘 열린 <CPE-WFP 제로헝거 혁신 정책회의>는 기후변화 및 코로나로 인해 전세계 식량난이 극심해진 상황에서 기아퇴치 (제로 헝거, Zero Hunger)를 달성하기 위한 혁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제로웨이스트 제로 헝거 (Zero Waste, Zero Hunger) 캠페인’*확산 방안과 WFP 및 한국 정부의 역할을 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 참석자들은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캠페인을 지지하는 서명식을 가졌다.

*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캠페인(Zero Waste, Zero Hunger) : 개인은 먹을만큼만 먹고, 음식물 쓰레기로 인한 온실가스를 줄여 환경을 보호하고 식당은 음식물쓰레기 처리비용을 아끼고 절감된 비용의 일부를 WFP에 기부하여 배고픈 사람들까지 돕는 1석 4조 캠페인 –WFP

정책회의 1부에서는“WFP의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 캠페인의 성공을 위한 혁신 요소와 정책 방향성”이 논의됐다.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이 기조연설을 했고, 장욱현 영주시장이 ‘지자체 최초의 제로웨이스트 제로헝거 메뉴 개발 사례’를, CJ프레시웨이 김윤석 부장은 ‘단체급식 배식에서 남은 미배식 음식을 줄인 사례’를 통해 민간영역에서 “제로웨이스트 제로 헝거”캠페인의 성공기를 발표했다. 좌장은 임종성 국회의원이 맡았고, 유현수 셰프, aT공영미 공공급식 부장, MBN 정창원 정치부장이 토론자로 나섰다.

정책회의 2부는 “기후변화, 코로나 팬데믹, 헝거 팬데믹의 삼중고에 대한 WFP의 혁신적 대응과 한국의 역할”주제로 논의되었다. David Beasley WFP 사무총장의 기조연설에 이어 임형준 WFP한국사무소 소장이 좌장을 맡고 Karin Manente WFP 공여국장, Enrica Porcari WFP 기술국장, Mr. John Aylieff WFP 아시아지역본부장이 발표, 조영무 외교부 개발협력국장, 이상만 농림축산식품부 국제협력국장의 토론이 있었다.

박완주 의원은 개회사에서 “코로나 19, 기후변화 등으로 전세계 식량난이 더욱 더 심화되는 상황에서 인도적 지원이 여느 때 보다 절실한 시점”이라며,“음식물 쓰레기를 통한 경제적 손실 비용이 상당한 만큼 남겨지는 음식을 주려 절감된 비용으로 WFP원조에 지원하는 ‘제로 웨이스트 제로 헝거’캠페인을 지지하고, 그 효과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박 의원은 “한국은 과거 WFP지원을 받던 수원국에서 현재 WFP의 주요 공여국으로 자리잡은 모범 국가이다.”“기후변화, 코로나 팬데믹, 헝거 팬데믹의 삼중고에 한국이 앞장서서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