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세훈 도의원, 도내 부동산경제 양극화 심화 특단대책 요구
상태바
두세훈 도의원, 도내 부동산경제 양극화 심화 특단대책 요구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11.26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불균형 실태분석지표 개발로 부동산경제 양극화 원인 규명해야!
구도심 활성화를 위한 지역균형예산 확대 편성해야!
두세훈도의원(사진_도의회)
두세훈도의원(사진_도의회)

[시샤매거진/전북] 최근 도내 에코시티와 혁신도시 등의 부동산 가격 급등으로 지역별로 부동산과 지역 경제력의 양극화가 심화됨에 따라 발생하는 문제점과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주장이 도의회 예산심사에서 제기됐다.

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두세훈(완주2·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26일, 2021년도 민생일자리본부 소관 예산안심사에서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자료에 전주 에코시티 신축 아파트(전용 117.9㎡)가 지난 11월 초 11억 원에 거래돼 불과 5개월 만에 4억 원이나 올랐다”면서 신규아파트 가격의 기형적 상승을 우려했다.

두 의원은 “일부 신도시 아파트의 가격급증 현상은 다수의 법인매물을 고려하면 투기세력의 개입 의혹도 있지만, 정부와 지자체가 해당 지역에 각종 대규모 사업을 집중함으로써 이를 부추긴 측면도 없지 않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두 의원은 “혁신도시의 복합혁신센터(총사업비 200억), 가족친화공간 조성(총사업비 90억), 대표도서관 건립(총사업비 492억) 등 대규모 사업이 신도심에 추진되고 있는 반면 구도심에서는 비슷한 사업을 찾기 어렵다”고 지적하면서 “구도심 활성화를 위해 도시재생 등 지역균형예산 확대편성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라북도도 부산시처럼 지역불균형실태분석 지표를 만들어 부동산 경제 양극화 심화의 원인을 찾고, 지역균형개발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두 의원은 “최근 부산 해운대구, 대구 수성구 등이 부동산 조정지역으로 추가 지정되어, 상대적으로 규제가 적은 전주로 투기세력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어 아파트값 상승이 우려된다”며 “특단의 부동산 안정화 대책이 요구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