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수 기고] 안성준 코치 파이팅!
상태바
[이만수 기고] 안성준 코치 파이팅!
  • 편집국
  • 승인 2020.11.19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오스로 파견을 가는 안성준 코치(좌)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만수 이사장(사진_헐크파운데이션)
라오스로 파견을 가는 안성준 코치(좌)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는 이만수 이사장(사진_헐크파운데이션)

11월 19일 오후 비행기로 안성준 코치가 라오스로 들어간다.

지난 10개월 동안 라오스에서 제인내 대표 혼자서 많은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어 늘 마음이 무거웠는데 19일 안 코치가 라오스로 들어가게 되어 이전보다 훈련을 나누어서 할 수 있을 것 같다.

현재 라오스에 야구하는 선수들이 무려 150명이 거의 매일 훈련한다.

라오스 야구 대표팀 선수들이 훈련 중 잦은 부상이 발생하고 있다. 전문 트레이너의 필요성 때문에 안성준 코치가 들어가게 되었다. 앞으로 좀더 체계적인 트레이닝과 부상 방지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

안 코치는 야구 행정가의 꿈을 늘 가슴에 품고 살았었다.

안 코치는 지난 2년 동안 라오스 야구대표팀에서 행정, 훈련보조, 선수단 매니저 역할 등 다양한 경험을 했다. 그 후 선수들에게 도움을 주고자 한국으로 귀국해 CES KOREA(대한운동교정협회)와 국제자격증 과정을 이수하고 정식 트레이너가 됐다.

안 코치는 헐크파운데이션에서 자체적으로 파견하는 세 번째 지도자이다. 19일 라오스로 건너가 본격적인 트레이너 코치 활동을 한다.

이만수 헐크파운데이션 이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