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7기동전단, 해군 창설일(11.11) 맞아 제주 뿔소라 구매운동 동참
상태바
해군 7기동전단, 해군 창설일(11.11) 맞아 제주 뿔소라 구매운동 동참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1.12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역 어촌계 어려움을 덜기 위해 1,000만 원 상당 제주산 뿔소라 구매
- 감귤, 한라봉 등 제주산 농٠축٠수산물 구매 운동을 이어갈 계획
해군 7기동전단이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촌계를 돕기 위해 제주산 뿔소라 구매 운동을 추진했다.사진은 제75주년 해군창설일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뿔소라구이 판매 행사장에서 참가한 해군 장병들과 행사 관계자들이 뿔소라구이를 보여주고 있다.(사진_해군 7기동전단)
해군 7기동전단이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촌계를 돕기 위해 제주산 뿔소라 구매 운동을 추진했다.사진은 제75주년 해군창설일을 맞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추진된 뿔소라구이 판매 행사장에서 참가한 해군 장병들과 행사 관계자들이 뿔소라구이를 보여주고 있다.(사진_해군 7기동전단)

[시사매거진/광주전남] 해군 7기동전단(전단장 윤종준 준장)이 코로나19 상황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어촌계를 돕기 위해 제주산 뿔소라 구매 운동을 추진했다. 

이번 구매 운동은 제75주년 해군창설일(11월 11일)을 맞아 진행되는 제2회 해군창설기념주간(NAVY WEEK) 행사의 일환으로, 장병들에게는 국민으로부터 받은 사랑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하고, 제주 지역민들에게는 코로나 상황으로 인한 지역경제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됐다. 

제주 해녀의 주 수입원인 뿔소라는 약 90%가 해외로 수출되지만, 코로나 상황 장기화에 따라 수출길이 막히고 내수 소비가 위축되면서 지역 어촌계는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해군 7기동전단은 이러한 지역민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제주도 지역 어촌계와 제주도 어촌특화지원센터를 통해 제주산 뿔소라에 대하여 부대 자체적으로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구매 운동을 벌였다. 이번 구매운동으로 해군 장병들은 1,000만 원 상당의 뿔소라를 구매했다. 

특히, 해군창설일 11월 11일 오후, 제주민군복합형관광미항 앞 김영관센터(강정동 소재) 주차장에서는 뿔소라구이를 판매해 해군 장병들이 제주산 뿔소라를 맛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다. 

이승호 제주도 어촌특화지원센터장은 “코로나 상황 장기화로 뿔소라 판매에 어려움이 많았는데, 해군 장병들이 직접 나서서 도와주니, 매우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종준 해군 7기동전단장(준장)은 “제75주년 해군창설일을 맞아 추진된 제주 뿔소라 구매운동으로 지역 어촌계의 어려움을 조금이나마 해소할 수 있기를 시간이 바란다”며, “앞으로도 해군은 제주도민으로서 제주지역민과 함께 할 수 있는 민٠군 상생의 길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해군 7기동전단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농٠축٠수산업자들을 위한 제주산 물품 구매 운동을 계속해서 펼치고 있으며, 앞으로도 감귤, 한라봉 등에 대해서도 구매 운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