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주 녹야원, 또 한 번 걷고 싶은 그 길
상태바
나주 녹야원, 또 한 번 걷고 싶은 그 길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1.12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오란 양탄자 따라 걷는 가을 마실 길
- 울긋불긋 단풍과 바스락 낙엽 따라 걷는 녹야원
나주시 다도면 소재 사찰 ‘녹야원’(鹿野苑) 가는 길 울긋불긋 단풍으로 곱게 단장한 산책길이 노랗게 물들고 바스락 거리는 낙엽이 소리 내어 가을의 끝자락을 부른다. (사진_나주시청)
나주시 다도면 소재 사찰 ‘녹야원’(鹿野苑) 가는 길 울긋불긋 단풍으로 곱게 단장한 산책길이 노랗게 물들고 바스락 거리는 낙엽이 소리 내어 가을의 끝자락을 부른다. (사진_나주시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나주시 다도면(녹아리길 217-15) 소재 사찰 ‘녹야원’(鹿野苑) 가는 길 울긋불긋 단풍으로 곱게 단장한 산책길이 노랗게 물들고 바스락 거리는 낙엽이 소리 내어 가을의 끝자락을 부른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