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4년간의 월성 봄 풍경 담은 「월성 딜라이트: 야외사진전시」
상태바
문화재청, 4년간의 월성 봄 풍경 담은 「월성 딜라이트: 야외사진전시」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29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10월 30일 온라인 전시 소개
현장 전시는 내달 20일까지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4년간 개최되었던 '월성 사진촬영대회'의 역대 수상작들을 모아 30일부터「월성 딜라이트: 야외사진전시」라는 이름의 온라인 전시 소개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포스터_문화재청)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난 4년간 개최되었던 '월성 사진촬영대회'의 역대 수상작들을 모아 30일부터「월성 딜라이트: 야외사진전시」라는 이름의 온라인 전시 소개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포스터_문화재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소장 이종훈)는 “지난 4년간 개최되었던 '월성 사진촬영대회'의 역대 수상작들을 모아 30일부터「월성 딜라이트: 야외사진전시」라는 이름의 온라인 전시 소개를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 유튜브를 통해 진행한다”고 밝혔다. 

전시 소개에는 대회 수상자, 심사위원과 전시 담당자, 관람객들이 참여한 영상도 공개된다.
 
지난 21일부터 시작된 월성 발굴조사 현장에서의 야외전시도 내달 20일까지 약 한 달 동안 진행된다. 야외전시의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코로나19의 확산 방지와 안전한 전시 관람을 위해 운영 요원이 휴무 없이 상주하고 있으며, 월성 교육·홍보팀인 ‘월성이랑’이 야외전시 소개와 함께 월성 문화유산에 대한 상시 해설을 진행하고 있다. 관람객들은 마스크 착용 의무, 안전거리 유지 등 관람수칙을 지켜야 한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월성의 과거와 현재를 잇고 국민과 소통하기 위해 2016년부터 월성 발굴조사 현장을 배경으로 매년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라는 제목 아래 경주 시민과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한 ‘월성 사진촬영대회’를 열어 왔다. 

올해는 월성 사진촬영대회의 다섯 번째 해로, 지난 4년간의 수상작 201점(디지털카메라 부문, 스마트폰 부문 등)을 한자리에 모았으며, 전시명인 「월성 딜라이트」는 봄날(Day)의 뜨거웠던 촬영 불빛(light)을 담은 기쁨(Delight)이라는 의미이다. 

야외전시는 ▲ 월성의 자연, ▲ 사랑, 그리고 동심, ▲ 월성, 추억을 담다, ▲ 역사의 흔적, ▲ 나도 고고학자로 구성됐다.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은 사진 속 월성의 자연과 역사를 느끼고, 아름다운 사랑과 추억을 되새겨보며, 동심으로 가득 찬 미래의 고고학자를 미리 만나볼 수도 있을 것이다.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지역 문화유산에 대한 국민의 관심에 발 빠르게 부응하고자 하며, 앞으로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야외전시와 연계한 온라인 홍보 행사, 학술대회 온라인 중계, 발굴조사 현장 실시간 공개 지원 등 다양한 형태의 비대면 소통 창구를 제공할 계획이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