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단풍 물든 가을 궁궐과 왕릉, 거리두기로 즐기기
상태바
문화재청, 단풍 물든 가을 궁궐과 왕릉, 거리두기로 즐기기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2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대궁‧조선왕릉, 단풍 절정기 맞춰 10월 말 단풍시기와 최적의 장소 예측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서는 "국민이 가장 적절한 때에 가을단풍의 정수를 즐길 수 있도록 궁궐과 조선왕릉의 가을 단풍 시기와 최적의 장소를 예측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창덕궁 불로문 전경이다.(사진_문화재청)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에서는 "국민이 가장 적절한 때에 가을단풍의 정수를 즐길 수 있도록 궁궐과 조선왕릉의 가을 단풍 시기와 최적의 장소를 예측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창덕궁 불로문 전경이다.(사진_문화재청)

[시사매거진/광주전남]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나명하 본부장)에서는 "국민이 가장 적절한 때에 가을단풍의 정수를 즐길 수 있도록 궁궐과 조선왕릉의 가을 단풍 시기와 최적의 장소를 예측한다"고 밝혔다.

궁궐과 조선왕릉은 도심 속에 가까이 있으면서도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그중에서도 가을 단풍을 만끽할 수 있는 으뜸의 장소로는 ▲ 창덕궁 후원, ▲ 창경궁 춘당지 주변, ▲ 덕수궁 대한문~중화문 간 관람로, ▲ 남양주 광릉, ▲ 서울 태릉과 강릉, ▲ 고양 서오릉 등이 대표적이며, 이 밖에도 고풍스런 고궁의 멋과 아름다운 단풍은 궁궐과 조선왕릉 어디를 가더라도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창덕궁, 덕수궁, 창경궁, 조선왕릉, 세종대왕유적 월요일 휴일 / 경복궁, 종묘 화요일 휴일

올해 단풍은 이번 달 20일경부터 시작되었으며 11월 20일까지 대략 한 달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특히, 10월 말에서 11월 초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코로나19 여파로 궁궐 내 문화행사가 대폭 줄어들어 관람객들의 즐길거리가 줄어든 것이 예년보다 아쉬운 점이다. 그러나 장기간 지속되는 코로나19로 인해 피로도가 높아진 국민이 궁궐의 아름다운 단풍을 감상하며 잠시나마 마음에 여유를 찾는 시간을 가질 수 있는 자체로도 의미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고궁‧조선왕릉 단풍 절정 시기 안내

기 관

단 풍 길

단풍 절정 시기

경복궁관리소

경복궁 경내

10.26.~11.20.

창덕궁관리소

창덕궁 전각 및 후원 일대

10.26.~11.20.

창경궁관리소

창경궁 경내

10.26.~11.20.

덕수궁관리소

덕수궁 경내

10.26.~11.20.

종묘관리소

종묘 경내

10.26.~11.20.

조선왕릉

동부지구

동구릉

동구릉 경내

10.24.~11.15.

광릉

광릉 경내

10.20.~11.14.

홍유릉

홍유릉-영원산책로 등

10.24.~11.15.

사릉

사릉 경내

10.24.~11.15.

조선왕릉

중부지구

태릉강릉

태릉과 강릉 경내

10.26.~11.20.

정릉

정릉 경내

10.26.~11.20.

헌릉인릉

헌인릉 경내

10.26.~11.20.

선릉정릉

선정릉 경내

10.26.~11.20.

의릉

서울 의릉 경내

10.26.~11.20.

조선왕릉

서부지구

서오릉

서오릉 경내

10.26.~11.20.

서삼릉

서삼릉 경내

10.26.~11.20.

융릉건릉

융건릉 경내

10.28.~11.20.

김포 장릉

장릉 경내

10.22.~11.14.

파주 삼릉

순릉 등 경내

10.22.~11.14.

파주 장릉

장릉 경내

10.22.~11.14.

세종대왕유적

영릉과 영릉 경내

10.20.~11.14.

궁능유적본부는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위해 ‘이용객 간 2m 이상 거리 두기’, ‘산책길 내 일방통행하기’, ‘화장실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 시 마스크 꼭 쓰기’ 등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다양한 조치를 관람객들에게 꾸준히 안내할 계획이다. 직원들 역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입구마다 손 세정제를 비치하는 등 안전하고 청결한 궁능 관람시설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