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권보훈요양원 비대위, 뒤늦은 국가보훈처 '주민설명회' 비난
상태바
전북권보훈요양원 비대위, 뒤늦은 국가보훈처 '주민설명회' 비난
  • 오운석 기자
  • 승인 2020.10.29 0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민설명회장, 부지선정 등 현황설명과 질의 답변 이어져
주민들, 정부정책에 역행하는 국가유공자 예우 및 보훈 우려감
11월 15일 까지 국가보훈처장 면담 요청, 11.2 답변 예정
공익적 차원서 청와대국민청원. 감사원 감사청구 예고
국가보훈처, 전북권보훈병원 주민설명회(사진_아시아뉴스통신)
국가보훈처, 전북권보훈병원 주민설명회(사진_아시아뉴스통신)

[시사매거진/전북] 국가보훈처(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가 28일 오후 전북보훈요양원 건립현장사무소에서 보훈요양원 부지선정 등 비상대책위원회의 의혹제기에 대한 인근 지역 주민설명회를 가졌으나 문제가 터지자 뒷북을 치고 있다는 지역민과 국가유공자들의 비난이 일고 있다. 
 
이날 국가보훈처 요청으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인근지역 13개 마을 대표로 최갑성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임원들아 참석했다.
 
보훈처 보훈복지시설 담당공무원과 이용재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 복지지원실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그동안 부지선정 및 추진과정에 대해 설명과 질의 답변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비대위는 폐기물단지 등 환경문제를 지적하면서 국가보훈처의 부지선정 의 문제점 등 시정을 위해 오늘(28일)부터 공사를 중단하고, 11월 15일 이내 국가보훈처장과 면담을 주선토록 요구했다.

이에 담당공무원은 오는 11월 2일까지 답변을 주기로 비대위측과 약속했다.
 
비대위는 "요구사항 불이행 시 집회시위, 청와대국민청원, 감사원감사청구, 권익위원회 조사요구 등을 추진하겠다"고 경고를 잊지 않았다.
 
지역주민 대표기구인 비대위(위원장 최갑성 목사)는 “국가보훈처가 부지선정 과정의 의혹과 전주시폐기물처리시설로 인한 다이옥신 등 발암물질 발생과 복합악취, 대기질오염 등 피해장소에 전북권보훈요양원 건립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부정책으로 추진하는 국가유공자 예우와 보훈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반대해 왔다.
 
비대위는 그동안 전주완산경찰서와 세종경찰서 두 곳에 집회시위신고서를 접수하고 세종청사 국가보훈처 앞에서 시위를 벌였고 관리청, 발주청 등에 ‘쓰레기장에 보훈요양원이 웬말이냐’는 현수막을 걸었다.

오운석 기자 info1122@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