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유럽 감성 시계 브랜드 노드그린,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한 손목 시계 출시
상태바
북유럽 감성 시계 브랜드 노드그린,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한 손목 시계 출시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0.10.28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북유럽 미니멀리즘 시계 브랜드 노드그린(nordgreen)이 카카오프렌즈와 협업한 한정판 손목시계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노드그린 X 카카오프렌즈 협업 시계는 북유럽의 미니멀리즘에 한국 인기 캐릭터의 위트 있는 디자인을 접목해 차별화된 감성을 제안한다. 

중성적이고 절제된 디자인이 돋보이는 노드그린의 대표 아이템 ‘필로소퍼’ 모델에 라이언, 어피치, 튜브의 얼굴이 각인되어 있다. 

라이언의 친절함, 어피치의 발랄함, 튜브의 생동감 있는 얼굴은 시크한 매트 블랙의 다이얼 위에서 발랄하고 귀여운 비주얼을 뽐낸다. 전체적으로 모던하고 베이직한 디자인으로 포멀한 룩은 물론 캐주얼 룩에도 매치하기 좋아 실용적이고, 자칫 지루할 수 있는 오피스룩에는 유쾌한 포인트가 된다. 

컬러는 실버, 로즈골드, 건메탈의 세가지로 출시되며, 컬러와 캐릭터 선호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노드그린은 덴마크의 함께하는 사회를 지향하는 덴마크 가치관에 따라, 시계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환경, 교육, 보건 분야에 기부하는 ‘기빙 백(Giving Back)’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에는 특별히 한국의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파트너십을 맺고 노드그린 X 카카오프렌즈 협업 시계가 하나씩 팔릴 때 마다 수익의 일부가 무연고 아동 시설에 분유, 기저귀 등 꼭 필요한 물품으로 기부된다. 초록우산 어린이 재단은 국내외 아동복지사업을 폭넓게 실시하고 있는 대표적인 아동옹호 대표 기관이며, 노드그린 X 카카오 프렌즈 협업 제품은 국내 무연고 아동의 생활과 정서안정을 지원하는 ‘품다' 캠페인을 지원한다. 

절제되고 실용성 높은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바탕으로 한 브랜드 노드그린은 북유럽을 선도할 차세대 디자이너 브랜드로 주목받고 있으며 노드그린의 모든 시계는 뱅앤올룹슨, Hay, B&B 이탈리아, 알레시 등 다수의 브랜드와 협업한 북유럽의 대표 디자이너 야콥 바그너(Jakob Wagner)가 디자인했다. 

한편, 노드그린 X 카카오프렌즈 협업 시계는 노드그린 공식 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