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박보검, 입대 2달 만에 제주도서 공식행사
상태바
'해군' 박보검, 입대 2달 만에 제주도서 공식행사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10.28 16: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제주] 배우 박보검이 입대 2달 만에 건강한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자신이 입대 전 촬영한 드라마 '청춘기록'과 영화 '서복'의 홍보까지 잊지 않았다.

27일 제주도 서귀포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 '제19회 함상토론회 기념 2020 대한민국해군 호국음악회'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됐다.

이날 박보검은 해군 정복을 입고서 마이크를 잡았다. 먼저 경례를 한 박보검은 "지난 8월에 입대해 6주 간의 훈련을 마치고, 이 곳 제주도에서 첫 공식행사를 맡게 됐다"고 인사했다. 그는 "오늘 공연은 해군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되고 있다. 끝까지 함께 해달라"고 언급했다.

한편 박보검은 "오늘이 '청춘기록'의 마지막 회다. 오늘 행사를 마치고 '청춘기록' 마지막 회를 봐주시면 감사하겠다"며 27일 종영한 tvN 드라마 '청춘기록'의 언급하는가 하면 "또 하나 더 있다. 12월 개봉 예정인 영화 '서복' 또한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주연을 맡은 영화 '서복'의 홍보까지 놓치지 않았다.

마침 이날 오전에는 '서복'의 제작보고회까지 열려 참석하지 못한 박보검에게 스포트라이트가 쏟아진 바다. 극중 최초의 복제인간 서복 역을 맡은 박보검은 온라인으로 진행된 이날 제작보고회에서 입대 전 촬영한 영상을 통해 인사했다.

박보검은 이 영상에서 "오늘 함께하지 못해 아쉬운 마음에 영상을 남긴다"면서 영화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부탁하며 "모두 서복하시고 행복하세요"라고 말했다.

박보검은 지난 8월 31일 해군 문화홍보병으로 입대, 현재 해군 의장대 문화홍보단 소속이다. 그는 20개월의 군복무를 마치고 오는 2022년 4월 말 전역한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