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서울, 국내선 취항 1주년 기념 ‘국내 여행 특가’ 실시
상태바
에어서울, 국내선 취항 1주년 기념 ‘국내 여행 특가’ 실시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28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제주 취항 1주년 기념 전 국내선 특가 ‘7,900원부터’
국내선 진출 1년만에 운항 편수 하루 4편 → 17편으로 증가
스케줄 편의성 높아지고 브랜드 인지도 크게 향상
에어서울은 “국내선 취항 1주년을 맞아, 27일 부터 ‘국내 여행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운항 중인 에어서울 항공기 모습이다.(사진_에어서울)
에어서울은 “국내선 취항 1주년을 맞아, 27일 부터 ‘국내 여행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사진은 운항 중인 에어서울 항공기 모습이다.(사진_에어서울)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에어서울(대표 조규영)은 “국내선 취항 1주년을 맞아, 27일 부터 ‘국내 여행특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에어서울의 모든 국내선을 대상으로 하는 ‘국내 여행 특가’는 10월 27일 오후 2시부터 11월 6일까지며, 항공권 가격은 편도총액 기준 청주~제주 7,900원, 부산~제주 8,200원, 김포~제주 9,900원, 김포~부산 11,700원부터다. 탑승기간은 11월 6일부터 11월 21일까지다.

또한, 탑승객 대상으로 와이파이 도시락 데이터 1일 무료 이용권을 비롯해 각종 액티비티, 렌터카, 호텔 등 다양한 제휴 할인 서비스도 제공한다.

한편, 작년 10월 27일 김포~제주 노선에 첫 취항하며 국내선 사업을 시작한 에어서울은 올해 김포~부산, 청주~제주, 부산~제주 노선을 잇따라 개설하며 국내선 네트워크를 다각화하고 있다. 

김포~제주 노선만 운항하던 작년에는 국내선 운항 편수가 하루 4편에 그쳤으나, 현재는 하루 17편까지 확대됐으며, 특히, 이용객이 많은 김포~제주 노선은 작년 대비 2배 증편해 스케줄 편의성이 더욱 높아졌다

에어서울 관계자는 “국제선 중심으로 운항하던 에어서울이 국내선 운항을 확대하면서 인지도가 크게 향상했고, 젊은 비행기와 넓은 좌석 등의 차별화된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며, “국내선 네트워크 확대를 계속하는 한편, 승객분들께 좋은 탑승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