흰 지팡이의 날,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이재혁 등 시민 10명에 서울시장상
상태바
흰 지팡이의 날,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이재혁 등 시민 10명에 서울시장상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22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1회 흰 지팡이의 날' 기념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 개최, 23일 오후 2시 이룸센터

음악교육, 이동권, 정보접근권 등 시각장애인 권익향상 기여 시민 10명에 ‘서울특별시장상’ 수여
'제41회 흰 지팡이의 날 기념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 서울특별시장 시민표창 수상자,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이재혁(사진_서울시)
'제41회 흰 지팡이의 날 기념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 서울특별시장 시민표창 수상자,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이재혁(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가 23일 금요일 '제41회 흰 지팡이의 날'을 맞이하여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 이재혁 씨 등 시민 10명에게 ‘서울특별시장상’을 수여한다고 밝혔다.

사단법인 서울시각장애인연합회에서는 흰 지팡이의 날을 기념하여 오는 23일 14시 이룸센터에서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를 개최한다.

‘흰 지팡이의 날’은 세계시각장애인연합회(WBU)가 시각장애인의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1980년 10월 15일 공식 제정되었으며, 올해 10월 15일 41주년을 맞았다.

매년 '흰 지팡이의 날' 전 후로 개최되었던 '시각장애인 재활복지대회'는 그동안 노래자랑, 체육행사 등 다양한 부대 행사로 진행되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표창대상자 등 최소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한다.

참석하지 못한 시민들을 위해 행사는 '사단법인 서울특별시 시각장애인연합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시각장애인 피아니스트로서 활발한 음악활동을 통해 시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전하고 시각장애인 음악활동의 지평을 넓히는 데 기여한 이재혁 씨 등 시민 10명에게 서울특별시장 상이 수여된다.

피아니스트 이재혁 씨는 어머니의 권유로 6세에 피아노를 시작, 시각장애인으로서는 최연소로 15세에 세종문화회관에서 독주회를 여는 등 국제무대에서 깊이 있는 곡 해석으로 음악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현재 국내 최초 시각장애인 전문 음악교육기관인 한빛맹학교 음악전공과에서 근무하고 있으며 전문적인 피아노 교육을 위한 교구와 교재를 개발하고 지도 방법을 고안하는 등 후진 양성에 힘쓰며, 시각장애인 음악활동의 지평을 넓히는 데 기여하고 있다.

이밖에도 시각장애인 당사자로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컴퓨터 프로그램 개발 및 시각장애인 컴퓨터 교육 등 정보 접근성 확대와 편의 증진에 이바지한 조재형 씨, 시각장애인의 이동권 향상을 위한 바우처 택시 도입 및 안정적인 운영에 힘쓴 서문걸 씨 등 시민 10명에 서울특별시장상이 수여된다.

더불어 흰 지팡이의 날을 기념, 3,000만 원 상당의 안테나형 흰 지팡이 1,000개를 후원하는 기증식도 진행된다.

정진우 서울시 복지기획관은 “시각장애인들의 가장 큰 축제마당인 흰 지팡이의 날 재활복지대회가 당사자들의 자립과 성취로 이어지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서울시는 시각장애인들이 사회의 당당한 시민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정책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