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병원서 ‘코로나 검사 간편의뢰서’ 발급… 추가 진료 없이 바로 검사
상태바
동네병원서 ‘코로나 검사 간편의뢰서’ 발급… 추가 진료 없이 바로 검사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21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발열감시체계’ 구축, 코로나19 환자 조기발견 위한 적극적 선별검사 시행

의료기관-코로나 의심환자에 검사의뢰서 → 보건소 선별진료소-추가 진료절차 없이 바로 검사
서울시청사 (자료제공_서울시)
서울시청사 (자료제공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가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진단검사 간편의뢰’ 시스템을 도입한다.

서울시는 의료기관에서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의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해 ‘검사의뢰서’를 발급하고,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바로 검사받을 수 있도록 해 빠른 검사와 병원 감염위험 요소를 줄이고 촘촘한 방역망을 강화한다.

서울시 ‘진단검사 간편의뢰 시스템’은 코로나19 환자 조기발견과 지역감염 차단을 위한 획기적인 공공-민간협력 ‘발열감시체계’다.

발열(37.5℃이상) 또는 호흡기 증상으로 1차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의료기관 진료-진단검사 간편의뢰서 발급-보건소 선별진료소 검사’ 시스템을 운영, 기존에 코로나가 의심되면 보건소에서 다시 진료를 받은 후 검사받았던 절차와 시간을 줄여, 감염 확산을 빠르게 차단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 서울시 발열감시체계 시행으로 1차 의료기관은 진료 후 코로나19 의심환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간편의뢰서’를 발급해, 환자에게 전달하면 환자는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진료절차 없이 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다.

25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는 ‘코로나19 진단검사 간편의뢰서’를 지참한 환자에게 신속히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하며, 검사결과를 환자에게 통보해 준다.

이에 서울시는 발열감시체계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발열, 호흡기증상 환자가 많이 찾는 1차 의료기관 및 서울시 의사회에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이번 발열감시체계 도입·운영으로 발열 또는 호흡기증상 환자들이 동네의원에서 진료 후 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빠르고 편리하게 받을 뿐 아니라 1차 의료기관의 안전한 진료환경 조성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