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 85편 온‧오프라인 동시 상영 '서울노인영화제' 21일 개막
상태바
총 85편 온‧오프라인 동시 상영 '서울노인영화제' 21일 개막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20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인영화제, 人ㅏ이공간(In Between) 주제로 10월 21일부터 25일까지
2020 서울노인영화제 메인 포스터(이미지_서울시)
2020 서울노인영화제 메인 포스터(이미지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서울노인복지센터가 10월 21일 수요일부터 25일 일요일까지 5일 간 ‘人ㅏ이공간(In Between)’ 이라는 주제로 2020 서울노인영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제13회를 맞는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를 매개로 노인과 청년이 어우러지며 노년의 삶을 이해하고 소통하는 영화축제다.

코로나19 시대에 개최되는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人ㅏ이공간(In Between)’이라는 주제를 통해, 달라진 새 일상 속에서 사회적 거리가 주는 한계를 넘어 사람과 사람 사이의 ‘정서적 거리’를 이어주는 ‘연대’의 장 이자 ‘사이 공간(In Between)’이 되고자 한다.

제13회 영화제에는 국내·해외 출품 공모를 통해 역대 최대인 국내 334편과 해외 2,905편이 접수되었다. 이 중 본선에 진출한 25개국 55편의 작품을 포함, 총 85편의 영화를 상영한다.

이번 서울노인영화제는 온라인․오프라인 동시에 진행되며 개막식은 21일 수요일 오후 5시 서울극장 2관에서 열린다.

올해 영화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서울극장과 CGV피카디리1958, TBS TV와 유튜브 채널 등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진행되며 TBS TV와 유튜브 채널을 통해 국내 경쟁부문의 본선 진출작을 만나볼 수 있다.

개막식에서는 작품 공모로 선정된 본선 진출작 36편에 대한 서울시장상  시상식이 열리며 뒤이어 개막작 '여기가 천국(It Must Be Heaven)'이 상영된다.

개막작 '여기가 천국'은 엘리아 술레이만 감독 작품으로, 2019년 칸 영화제 심사위원 특별언급상과 국제비평가상을 수상했다. 

60세의 술레이만 감독이 직접 출연한 코미디 '여기가 천국'은 코로나19로 국가 간 경계와 사회적 거리를 실감하는 요즘, 고요한 영상들 속에서 가장 인간적이고 때론 감동적인 이웃들의 모습을 통해 ‘우리의 삶이 동시대라는 한 공간에 연결되어 있음’을 실감하게 하는 작품이다.

2020 서울노인영화제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하여 입장 시 발열체크, 문진표·명단 작성, 좌석 간 거리두기 등의 방역조치 등이 시행된다.

또한, 입장 인원을 50인 이하로 제한 운영하며 현장예매는 진행하지 않고 온라인과 전화를 통해 진행되는 사전예매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13회 째를 맞는 서울노인영화제는 영화를 매개로 노인과 청년이 한 자리에 모여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무대”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에게 힘든 시기이지만 영화를 즐기며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달래고 잠시나마 치유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