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훈, “신라호텔 한옥호텔, 공평동 룰 적용 검토해 볼만”
상태바
이병훈, “신라호텔 한옥호텔, 공평동 룰 적용 검토해 볼만”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19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부진 사장의 숙원사업인 전통한옥호텔, 사업구역 내 유적 출토로 난관
문화재 보존과 도시개발의 상생 방안을 찾은 ’공평동 룰‘ 로 활로 찾을 수도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에 따르면 현재 호텔신라에서 장충동에 추진 중인 한옥호텔 사업은 사업지역에서 다량의 유적이 발견되면서 현재 10월 말까지 예정된 2차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사진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이다.(사진_이병훈 국회의원 의원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에 따르면 현재 호텔신라에서 장충동에 추진 중인 한옥호텔 사업은 사업지역에서 다량의 유적이 발견되면서 현재 10월 말까지 예정된 2차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사진은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이다.(사진_이병훈 국회의원 의원실)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사업지역 내에서 문화유적이 나오면서 공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호텔신라의 한옥호텔 사업에 문화재 보존과 도시개발의 상생 방안을 찾은 ’공평도시유적전시관‘ 사례를 참조해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이병훈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을)에 따르면 현재 호텔신라에서 장충동에 추진 중인 한옥호텔 사업은 사업지역에서 다량의 유적이 발견되면서 현재 10월 말까지 예정된 2차 발굴조사를 진행 중이다.

올해 초에 진행된 1차 발굴조사에서는 보존 가치가 높지 않다고 판단해 공사가 중단되지 않았지만, 2차 발굴조사 결과에 따라 사업이 중단될 가능성도 있다. 일각에서는 과거 호텔신라의 한옥호텔 인허가 과정에서 불거진 로비 논란으로 인해 문화재청의 발굴조사 결과에 의구심을 갖는 시각도 존재한다.

이병훈 국회의원은 이런 논란에 대해 “공평동 룰에서 처럼 보존과 개발의 상생방안도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면서 도시개발 사업과 문화재 보존 사이에서 새로운 시각을 주문했다.

’공평동 룰‘이란 종로구 공평동에 ’센트로폴리스‘라는 26층 짜리 첨단 빌딩 건립 과정에서 쏟아져 나온 매장 문화재의 보존을 위해 서울시가 보존 면적에 따른 용적률 인센티브를 부여해서 4층을 더 올려주는 대신 지하1층을 전시관으로 조성해서 기부채납 받아 국내 최대규모의 도시유적 박물관인 ’공평도시유적전시관‘을 건립해 운영 중인 것을 말한다.

이병훈 국회의원은 “호텔신라가 추진하는 한옥호텔 사업부지에서 보존가치가 있는 유적이 나올 수도 있고, 안 나올 수도 있다. 다만, 개발이냐 보존이냐 하는 사안이 제로섬 게임이 되어서는 안 되고 상생의 길을 모색하는데 공평동 룰이 뛰어난 선례가 될 수 있다는 점을 제안하고 싶다”고 밝혔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