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살이' 민병훈 감독 자강불식...기적→영원과 하루→팬덤
상태바
'제주살이' 민병훈 감독 자강불식...기적→영원과 하루→팬덤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10.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페이스북 통해 새 영화 제작 근황 전해와
아들 일상 담은 휴먼 다큐 '약속' 도 준비

 [시사매거진/제주] 민병훈 영화감독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신작 소식을 알렸다.

 민병훈 감독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인사 나눕니다.

제주도에서 조용히 세 편의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작금의 현실을 보자면 영화를 만드는 기쁨은 점점 사라졌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가 나를 일으키고 위로를 해주는 것만큼은 틀림없습니다.

새 영화 '약속'을 시작하며 손을 불끈 쥡니다"라고 전했다

세 편의 영화는 '기적', '영원과 하루', '팬텀'으로 해당 포스터도 올렸다.

민병훈 감독은 상업영화와는 거리를 둔 작가주의 영화를 고집하고 있다.

특히 2017년 '군함도'의 스크린 독점현상에 대해 "독과점을 넘어 이건 광기다. 신기록을 넘어 기네스에 올라야 한다"고 한국영화계의 현실을 꼬집어 주목받았다.

이후 "일반 극장 상영을 하지 않고 사람들이 불러주는 곳에서만 상영하는 '찾아가는 영화' 프로젝트로 관객을 만나겠다고 밝힌바 있다

러시아 국립영화대학에서 영화를 공부한 민병훈 감독은 1998년 '벌이 날다'로 데뷔해 평단의 주목을 받았다

'괜찮아 울지마, '포도나무를 베어라', '터치', '사랑이 이긴다', '펑정지에는 펑정지에다' 등 작가주의적 작품을 만들고 있다.

2018년 서울에서 제주로 이주한 민병훈 감독은 청정 제주지역을 답사하며 영화 작업에 몰두하고 있다.

한편 민병훈 감독은 새로 준비하는 다큐멘터리 영화 '약속'은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자신의 이야기를 담았다. 엄마의 죽음 이후 아이가 세상에서 사랑과 희망이 깨어날 것을 촉구하는 새로운 삶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휴먼 다큐멘터리를 작업중이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