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의 상징 돌하르방의 가치를 돌아본다
상태바
제주의 상징 돌하르방의 가치를 돌아본다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10.18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제주] 제주의 문화와 역사, 신화가 오롯이 담겨있는 제주의 상징이자 보물인 돌하르방의 가치와 현재 처해 있는 상태 등을 돌아보고 함께 고민할 수 있는 유익한 전시회가 열린다.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소장 이학승)는 19일부터 11월 30일까지 오백장군갤러리 기획전시 展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기획전시에는 1991년 대한민국 명장 제53호로 선정된 송종원 석장의 작품 118점을 선보이며, 명장의 석공예작품 뿐 아니라 손때가 묻은 연장과 작품을 구상하던 스케치까지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관람객 거리 2m 이상 유지 △적정인원 통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손소독제 비치 등 방역활동에도 만전을 기한다.

아울러,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전시도 병행해 운영할 예정이다.

展은 50여 년간 제주의 거친 현무암을 이용해 옛 선인들의 숨결이 담긴 돌하르방을 현대적 감각으로 제작, 제주 돌챙이의 명맥을 이어가고 있는 작가의 작품을 만날 수 있는 기회이다.

송종원 명장은 모두 다 변하는 이 세상에서 변하지 않는 돌의 심성에 반해 석공예작업을 시작했으며, 큰 눈과 귀로 세상의 희로애락을 다 보고 느끼지만 말하지 않는 돌하르방이 꿋꿋이 자기의 직분을 다하는 모습에 애정을 느꼈다고 밝혔다.

이학승 제주돌문화공원관리소장은 "이번 기획전시를 통해 돌하르방의 현무암이 빚어내는 자연미와 해학미, 숭고미 등 미학적 가치는 물론 제주사람들의 애환과 숨결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