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캠피싱 대처 ‘디시즌팩토리’ 피씽 및 동영상유포협박 위협 차단
상태바
몸캠피싱 대처 ‘디시즌팩토리’ 피씽 및 동영상유포협박 위협 차단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0.10.16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스마트폰은 휴대전화의 기본적인 기능들을 비롯해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도 전문가 수준으로 가능하고 금융업무나 타인과의 소통 등 다양한 일들을 처리할 수 있다. 10명 중 9명이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다.

빠른 속도로 이용자들이 늘어나게 되면서 쾌적한 환경들이 조성됐지만 모바일 보안과 관련된 인식은 과거의 수준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보안의식과 관련된 강좌나 캠페인 등도 이용자의 숫자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각종 범죄들의 위협에 노출된 사람들은 지금도 많은데, 몸캠피싱이라는 신종범죄는 매년 발생건수가 늘어나고 있다. 피해자들이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알려진 피해건수에 비해 실제 피해자가 많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몸캠피싱은 인터넷 협박, 영상물 유포, 핸드폰 해킹 등 다양한 사이버범죄의 수법들을 동원한다.

수법을 살펴보자면 피의자들은 영상통화를 유도한 뒤 조작된 영상을 이용해 피해자가 음란행위를 실시하도록 만들며, ‘몸캠’ 영상물을 녹화한다. 이와 동시에 통화품질 등을 향상시키는 프로그램이라고 특정한 파일을 보내 피해자가 설치하도록 만드는데, 해당 파일은 악성코드나 바이러스에 감염되어 있어 피해자의 개인정보들을 모두 유출시킨다.

만약 몸캠피씽에 피해를 입었다면 피해의 규모를 축소하기 위해서는 신속하게 전문업체를 찾아야 한다.

이러한 가운데, IT기업 ‘디시즌팩토리’가 동영상 유포협박과 몸캠피씽등에 당한 피해자를 위해 대처법을 알려왔다.

관게자는 “몸캠피씽은 피해자를 기망하기 위해 동영상 피싱, 영상통화 피싱, 영섹 피싱, 영상통화 피씽 등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는데, 모든 수법들이 파일을 매개로 진행되기 때문에 익명의 상대방이 전달한 파일을 함부로 열람하지 않아야 한다.”라며 “협박범들은 주로 악성코드를 담긴 apk파일을 활용하고 있어 공식 앱스토어를 제외한 곳에서 다운로드한 파일들은 모두 주의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어 “만약 영상통화 사기 등 피해를 입었을 시 신속하게 전문가를 찾아 대응하는 것이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라며 “당사의 경우 피해자들을 돕기 위해 24시간 무료상담을 진행 중에 있다.”라고 덧붙였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