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신이 떴다2’ 진성, 지나유·최우진에 아낌없는 응원과 멘토링
상태바
'트롯신이 떴다2’ 진성, 지나유·최우진에 아낌없는 응원과 멘토링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1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성 진심 담긴 멘토링에 지나유·최우진 고득점 획득하며 3라운드 진출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사진_SBS)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사진_SBS)

[시사매거진] 가수 진성이 따뜻한 선배이자 특별 멘토로 거듭났다.

지난 14일 밤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트롯신이 떴다2-라스트 찬스(이하 ‘트롯신이 떴다2’)에서 가수 진성은 지나유와 최우진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며 고득점을 이끌어 냈고, 이들 모두 3라운드에 진출해 감동을 자아냈다.

참가자들의 3라운드 무대가 펼쳐진 이날 방송에서 진성팀 지나유는 ‘태클을 걸지 마’를 선곡했다. 이에 진성은 지나유에게 가장 필요한 조언을 건네며 지나유의 무대에 힘을 보탰다.

지나유는 진성의 응원에 힘입어 완벽하게 노래를 소화해냈고, 랜선 심사위원 87% 선택이라는 고득점을 획득하며 원곡자 진성의 뿌듯함을 이끌어냈다.

진성은 지나유의 고득점을 축하하며 “항상 밝게 좋은 일만 있길 바란다. 고생했다”고 따뜻하게 토닥여줬다. 또한 “즐거운 마음으로 노래를 했다는 것에 고무적이다. 꽃길만 걸었으면 좋겠다”고 평해 감동을 일으켰다.
 
이어서 최우진도 지나유와 같은 곡인 ‘태클을 걸지 마’를 선곡해 무대를 꾸몄다. 지나유와 겹치는 선곡에 대한 부담감에도 불구하고 최우진은 탁월한 라이브를 선보였다.

무대 후 진성은 “노래를 참 잘한다고 늘 생각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최우진 역시 지나유와 동률인 랜선 심사위원 87%의 선택으로 한 편의 드라마 같은 결과를 이끌어내 멘토 진성과 안방극장의 박수를 자아냈다.
 
진성은 참가자들에게 인생 선배이자 가수 선배로서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고, 멘토링 해주며 꿈을 향해 한 발짝씩 다가가고 있는 참가자들의 열정에 불을 제대로 지피고 있다.
 
한편, 진성이 출연하는 ‘트롯신이 떴다2’는 매주 수요일 밤 9시 SBS에서 방송된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