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일본 후쿠오카 편도 임시편 운항
상태바
아시아나항공, 일본 후쿠오카 편도 임시편 운항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13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3월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이후 후쿠오카에 국적사 최초 운항
- 10월 13일, 28일 두 차례 운항으로 일본 내 승객을 수송할 계획
아시아나항공은 "13일(화)과 28일(화), 두 차례에 걸쳐 후쿠오카-인천 노선에 임시편을 편성해 특별 수송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운항중인 아시아나항공기 A350항공기이다.(사진_아시아나항공)
아시아나항공은 "13일(화)과 28일(화), 두 차례에 걸쳐 후쿠오카-인천 노선에 임시편을 편성해 특별 수송에 나선다"고 밝혔다. 사진은 운항중인 아시아나항공기 A350항공기이다.(사진_아시아나항공)

[시사매거진/광주전남] 아시아나항공이 일본 후쿠오카에 임시편을 띄운다.

아시아나항공(사장 한창수)은 "13일(화)과 28일(화), 두 차례에 걸쳐 후쿠오카-인천 노선에 임시편을 편성해 특별 수송에 나선다"고 밝혔다.  

후쿠오카 공항에서 오전 11시에 출발, 12시 3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며, 인천-후쿠오카 노선은 일본 입항 제한으로 승객 없이 운항한다. 

지난 3월 코로나 19로 일본이 외국인 입국제한 조치 시행 이후 후쿠오카에 국적 항공사가 운항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큐슈 지역 장기간 한일노선 비운항으로 교민 및 유학생, 기업 출장 수요 등이 누적되어 노선 재개에 대한 요청이 많은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이 임시편을 만들었다.

특히 후쿠오카 총영사관과 한국관광공사 후쿠오카 지사, KOTRA 후쿠오카 무역관 등 현지 재외공관과 아시아나항공 후쿠오카 지점이 긴밀히 협조해 이번 재취항을 하게 됐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코로나 19로 발이 묶여 있는 교민과 유학생 등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편도 임시편을 편성하게 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전세계 국가가 국경을 닫고 있는 상황에서 아시아나항공은 적극적으로 전세기를 운영해 해외 거점을 두고 있는 국내기업과 교민, 유학생들의 이동 편익을 향상시키고 있으며 정기노선 운항 재개를 위해서도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현재 일본 도쿄, 오사카 2개 노선을 정규 운항 중인 아시아나항공은 한일 기업인 입국 격리 면제 조치 등 시장상황에 발맞춰 한일간 추가노선 운항재개도 적극적으로 검토할 방침이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