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교육사령부, 최고의 해군병이 되기 위해 왔습니다!
상태바
해군교육사령부, 최고의 해군병이 되기 위해 왔습니다!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10.13 01: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12일(월) 코로나19 유입 차단 위해 부대개방 없이 제670기 해군병 입영 실시
코로나19 상황 대비하며 6주간 체계적이고 안전한 교육훈련으로 최정예 해군병 양성
해군교육사령부는 “10월 12일(월) 제670기 해군병  입영을 실시했다. 이번 입영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군내 유입차단을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_해군교육사령부)
해군교육사령부는 “10월 12일(월) 제670기 해군병  입영을 실시했다. 이번 입영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군내 유입차단을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진행했다”고 밝혔다.(사진_해군교육사령부)

[시사매거진/광주전남] 해군교육사령부(사령관 소장 김현일)는 “10월 12일(월) 제670기 해군병  입영을 실시했다. 이번 입영은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방지와 군내 유입차단을 위해 별도의 행사 없이 진행했다”고 밝혔다. 

입영에 앞서 교육사는 입영 예정 인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발생지역 및 국가 방문 여부를 파악하여 감염위험이 있는 입영대상자를 사전에 식별하고, 생활관ㆍ식당ㆍ훈련장에 대한 소독작업을 실시했다.

또한, 입영대상자를 코로나19 감염 가능성 따라 일반교육생, 예방적 관찰 대상자, 예방적 격리 대상자로 구분하여 입영주부터 격리해제 전까지 대상자별 맞춤형 교육계획을 수립했다.  

더불어 교육사는 입영대상자 간의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간을 네 차례로 나누어 입영을 실시했으며, 입영대상자와 가족들에게 문자, 전화, 교육사 인터넷 홈페이지 등을 통해 관련 내용을 사전안내하여 혼선 없이 안전하게 입영할 수 있도록 했다.

입영대상자 1,000여명은 군의관의 검진결과 이상이 없는 인원만 부대 안으로 이동하여 음압검체측정부스에서 PCR검사를 위한 검체를 체취했다. PCR검사 결과는 다음날 나오며 음성판정을 받은 입영자만 예정대로 기초군사교육훈련을 받는다. 

한편, 훈련 기간 중 교육사는 입영대상자들이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도록 하고, 1일 2회 체온을 측정하여 안전하고 위생적인 교육환경에서 훈련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훈련병 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대별로 식사 장소와 교육관ㆍ생활관 등을 분리 운영하고, 환자 발생과 관련된 상황별 지침을 마련하여 코로나19를 예방한다.

제670기 해군병 입영대상자들은 1주간의 입영주를 거친 뒤 5주간 군인기본자세와 전투기술을 연마하고, 인성과 리더십 배양을 위해 군인화ㆍ해군화 등 총 2단계의 교육훈련을 거쳐 오는 11월 20일(금) 수료한다.  

훈련을 주관하는 제2신병교육대대장 정민제 소령은 “신병교육대대는 ‘강한 훈련이 강한 군인을 만든다’는 신념으로 불굴의 해전사를 양성하는 해군의 출발점”이라며, “교육훈련의 임무를 빈틈없이 수행하여 싸우면 반드시 이기는 강한 전사를 육성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