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칼럼] 가을철 더욱 심해지는 알러지성 결막염, 라섹수술 받아도 될까
상태바
[의학칼럼] 가을철 더욱 심해지는 알러지성 결막염, 라섹수술 받아도 될까
  • 김민건 기자
  • 승인 2020.10.12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본격적인 가을이 다가오며 알러지성 결막염으로 고통을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일교차가 큰 가을은 바람과 함께 흩날리는 먼지와 건조한 날씨 때문에 결막염이 더욱 심해지기 마련이다.

결막염이란 안구를 감싸고 있는 결막이라는 조직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알러지성 결막염은 세균, 바이러스, 진균 등의 미생물과 꽃가루, 화학 자극 등 환경적 요인에 의해 우리 몸의 면역체계가 과민 반응을 보일 경우 나타날 수 있다.

발병 원인에 따라 차이를 보이지만, 주요 증상으로는 충혈과 눈물 흘림, 눈꺼풀 부종, 경도의 삼출성 분비물에서 다량의 화농성 분비물, 이물감, 가려움증 및 작열감, 눈부심, 시력저하 등이 있다.

결막염은 실명에 이르게 만드는 치명적인 안질환은 아니지만, 만일 라섹수술 등의 시력교정술을 앞두고 있다면 시기를 미루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라섹수술은 각막 세포층인 상피를 벗겨내고 실질의 일부를 제거한 후 상피가 다시 자라나도록 하는 방식의 시력교정술로, 벗겨낸 상피가 자라나는 과정이 회복 이후 시력에 영향을 주게 된다. 이때 각막을 최상의 상태로 관리한 이후 수술을 진행해야 상피가 자라나는 과정을 예측한 알고리즘과 각막 절삭의 노모그램이 더욱 정교하게 작용해 정확한 시력교정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또한 각막과 결막 상태가 건강하지 못할 경우 수술 후 염증반응이 심해지 수 있고 심한 통증 유발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에 회복기간도 길어질 수 있기 때문에 알러지성 결막염이 심해졌다면 반드시 완전하게 치료 후 수술을 받는 것이 좋다.

강남 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강남 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라섹수술과 같은 시력교정술은 환자의 안구 상태에 따라 수술 방법이 달라지며, 본인의 눈 상태에 대한 정확한 사전검사를 받은 후 수술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 개인별 안구 상태에 따라 최적의 수술 시기 역시 제각각이기 때문에 충분한 상담과 검사를 통해 안정성을 높이는 것이 중요하다.

마지막으로 수술 후 관리도 중요하다. 라섹수술 후 6개월~1년 정도는 바깥활동 시 선글라스, 챙 넓은 모자 등을 착용하여 미세먼지와 자외선에 노출되지 않도록 관리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글/도움 = 강남 밝은명안과 송명철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