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취업박람회’ 민간‧공기업 200명 이상 채용…13일부터 22일까지
상태바
‘장애인 취업박람회’ 민간‧공기업 200명 이상 채용…13일부터 22일까지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12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150여 개 민간‧공기업체 참여해 다양한 직종에 200명 이상 채용

취업박람회 정보 ‘서울시 장애인일자리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서 제공
2020년 서울시장애인온라인취업박람회 행사 포스터(자료제공_서울시)
2020년 서울시장애인온라인취업박람회 행사 포스터(자료제공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가 코로나 사태 장기화로 취업이 어려워진 장애인을 대상으로 10월 13일 화요일부터 22일 목요일까지 열흘 간 ‘서울시 장애인 온라인 취업박람회’를 개최한다.

당초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에 맞춰 2020년 취업박람회를 개최하려 했던 서울시는 코로나19 사태가 길어지며 개최시기를 하반기로 연기하고, 행사방식도 비대면 온라인으로 변경하게 되었다.

올해 취업박람회에는 전문기술직, 사무직, 생산직, 서비스 직종에 장애인 구인을 원하는 150여 개 기업(CJ엠디원, 서울의료원, 강동성심병원, 코오롱엘에스아이㈜, ㈜아이뱅크 등)이 참여하여 영상편집인, 행정사무 보조인, 프로그래머, 경비원, 청소원 등 장애인 200여 명을 채용한다.

구직을 희망하는 장애인은 서울시 장애인일자리 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로 접속하면 온라인취업박람회 행사 안내, 참가방법, 상담 문의 등 박람회와 관련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공고는 10월 13일 화요일부터 온라인 채용관에서 구인업체의 채용공고를 확인할 수 있다.

서울시는 올해 박람회를 통해 200여 명 이상의 장애인들의 자립을 돕고자 기업의 인력수요 파악 및 매칭 서비스를 최대한 활용하고 박람회 종료 후에도 박람회 참여 장애인과 구인기업에 대한 사후관리까지 진행, 지속 가능한 일자리 마련에 힘을 쏟을 계획이다.

더불어 장애인을 고용하는 기업에는 고용장려금 지급, 시설자금 융자 및 시설장비 무상지원 등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을 통해 많은 혜택이 제공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취업박람회를 많은 장애인들이 참여하는 축제로 개최할 수 없어 아쉽지만 온라인박람회를 통해 새로운 취업의 기회를 제공하여 코로나로 인한 고통을 극복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