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날 맞아, 어르신들 이야기 담은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전' 개최
상태바
한글날 맞아, 어르신들 이야기 담은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전' 개최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10.0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수상작…카카오 갤러리 통해 공개
문해교육 수상자 작품 2부(사진_서울시)
문해교육 수상자 작품 2부(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와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은 한글날을 맞이하여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 작품을 카카오 갤러리(다음 갤러리)를 통해 공개한다.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은 문해교육 참여 어르신들이 한글 선생님을 통해, 자음과 모음을 배우면서 마음 속 ‘나만의 삶’을 글과 그림으로 풀어낸 시화 작품 전시전이다.

한글날 기념 ‘서울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 전시회’는 10월 8일 목요일(10:00~18:00)과, 10월 9일 금요일 18시부터 10일 토요일 10시까지 2회에 거쳐 카카오 갤러리를 통해 개최하며,  ‘다음 모바일 뉴스탭’과 ‘카카오톡 #뉴스탭’에서 만날 수 있다.

이번에 전시하는 작품은 지난 9월에 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이 개최한 ‘2020 서울 문해교육 시화전’에 출품한 작품 중, 서울특별시장상 3편,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장상 14편, 전국 시화전 입상작 18편 등 수상작 총 35편이다.

온라인으로 공개되는 작품에는 35명의 문해시인들이 자신의 삶 이야기와 세상에 전하는 희망의 메시지가 글과 그림으로 담겨있으며, 조금은 늦었지만 배움에 대한 열정을 쏟고 있는 어르신들의 감동적인 이야기를 시화전을 통해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이번 전시전에는 가난한 집안에 일손을 보태느라 학교란 곳에 가보지 못했다 이제야 배움의 꿈을 이뤄가고 있는 일흔의 어르신부터, 죽기 전에 마음을 담은 편지 한 장 써보고 싶어 글을 배우기 시작한 어르신, 아흔 가까운 나이에도 10년 넘게 결석 한 번 없이 배움에 열정 쏟고 있는 어르신 등이 참여하셨다.

코로나19로 지친 가족과 이웃에 대한 위로, 과거 힘들었던 시절 글을 몰라 겪었던 설움, 뒤늦게 배움의 즐거움을 찾고 새 인생을 살아가며 느끼는 행복 등 다양한 감동 스토리가 시화 작품에 오롯이 담겨있다.

박진영 시민소통기획관은 “뒤늦게 한글을 배우신 어르신들의 서툴지만 정성이 담긴 글과 그림은 세계 어떤 명작보다 더 큰 감동을 준다며, 한글날을 맞아 문해교육에 참가하신 어르신들의 작품을 감상하며 한글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어려운 시기에'서울 문해교육 온라인 시화전'을 통해 많은 시민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