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박원철·김경미·문종태 의원, 대한민국 의정대상 수상
상태바
제주도의회 박원철·김경미·문종태 의원, 대한민국 의정대상 수상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10.06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철 의원 최고위원장상·김경미 의원 및 문종태 의원 최고의원상 수상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 김경미, 문종태 의원(사진 왼쪽부터)

[시사매거진/제주] (사)한국공공자치연구원이 주관한 '제14회 대한민국 의정대상' 시상식에서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박원철 의원이 최고위원장상, 김경미 의원과 문종태 의원이 최고의원상을 수상했다.

'제14회 대한민국 의정대상'은 공적서를 통한 1차 서류심사, 2차 서면 및 전화인터뷰 심사를 종합하여 3차 최종심사위원회에서 최종 수상자가 결정되고 시상식은 10. 6.(화) 12시,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공군호텔 사파이어홀에서 거행 됐다.

최고위원장상을 수상하게 된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 한림읍)은 3선 도의원으로 2018년 7월부터 환경도시위원회 위원장과 제2공항 건설 갈등해소를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장으로 활동했다.

상하수도를 비롯한 쓰레기 문제 등 환경과 쾌적한 도시를 일궈내기 위한 기반시설 확보에 총력을 기울여 제주의 청정환경과 쾌적한 도시를 위한 대한을 제시했다.

최고의원상을 수상하게 된 김경미 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여성과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대표하여 제11대 제주특별자치도의회에 입성했다.

제주 지역의 유니버셜 디자인 정책을 주도했으며  전국 최초로 성평등 확산을 위한‘지방의회 성평등 기본조례’제정, 여성 및 장애인 권익향상과 학교 밖 학생을 위한 정책 개발 등의 공로를 인정받아 작년 제7회 우수의정 대상(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주최)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고의원상을 수상하게 된 문종태 의원(더불어민주당, 일도1·이도1·건입동)은 2018년 과거 제주의 원도심을 지역구로 하는 선거구에서 지역민들의 선택을 받고 초선으로 제주도의회에 입성했다.

원도심 출신 의원답게 원도심 활성화를 위하여 탐라역사문화권 추진을 위한 「역사문화권정비특별법」 제정에 큰 역할을 하였을 뿐만 아니라 「탐라문화광장 문화진흥조례」 제정을 통하여 역사콘텐츠를 발굴하고 문화진흥을 위한 광장조성과 상권 활성화를 위한 근거를 마련하여 역사·문화·쇼핑 중심지 조성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대한민국의정대상'은 지난 2007년부터 전국 기초 및 광역지방의회를 대상으로 의정역량강화 노력과 지역발전 기여도 등에서 창의적이고 모범적인 의정활동 성과를 심사하여 시상해오면서 올해로 14번째를 맞이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는 2007년도 제1회 의정대상 심사에서 단체부문 종합대상 수상을 시작으로 제4회를 제외하고 계속 수상의 영예를 차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좌남수 의장은 "오늘 수상은 제주도의회의 의정활동이 우리나라 지방 자치 및 의회 평가 전문기관에 의해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음이 입증된 결과이며, 앞으로도 적극적인 의정활동을 통해 '도민과 함께하는 따뜻한 의정'을 펼쳐 나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