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아이유, 제주 청수 곶자왈서 얻은 푸른숲 힐링
상태바
가수 아이유, 제주 청수 곶자왈서 얻은 푸른숲 힐링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10.0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돌아보고 나를 돌보지 않으면 나을 수 없다"...힐링의 의미 되새겨
아이유
KBS 추석특집 '나무야 나무야'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 아이유

[시사매거진/스타IN제주] 추석특집 ‘나무야 나무야’ 프로그램에 가수 아이유가 출연 힐링, 선택에 대한 자신의 기준 등을 이야기했다.

3일 밤 방송된 KBS ‘2020 추석특집 나무야 나무야’ 에는 제주 한경면 청수곶자왈 숲을 찾은 가수 아이유의 모습이 그려졌다.

제주 청수곶자왈 숲에 도착한 아이유는 “공부를 좀 해봤다. ‘곶’은 제주도 방언으로 숲이고, ‘자왈’은 가시덤불을 듯한다. 가시덤불 숲이라고 하는데, 독특한 모양이다. 숲 자체가 주는 분위기가 마법의 성으로 가는 길 같다”고 말했다.

아이유
KBS 추석특집 나무야나무야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 아이유

이날 방송에서 가수 아이유가 가장 먼저 마주한 건 500년이 넘는 것으로 추정되는 ‘바람의 나무’ 제주 팽나무였다. 아이유는 “나무의 기상이 느껴진다. 연못을 둘러싸고 팽나무들이 줄지어 서 있는게 이 연못의 수호신 같기도 하다. 

비가 와서 그런지 더 신성한 느낌이 든다. 500년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하니 나는 완전 꼬마다” 며 나무들의 기상에 푹 빠졌다.

제주 청수곶자왈 숲의 느낌을 더 가까이 느끼기 위한 아이유는 고무신으로 갈아 신었다. 아이유는 직접 고무신에 그림을 그리며 “여기가 예전에는 ‘건강 길’이라고 해서 어르신들이 맨발로 걸으셨다고 한다.

내내 감기에 안 걸린다’는 풍습이 있다고 한다”며 고무신을 신고 걸었다.

아이유
KBS 추석특집 나무야나무야 프로그랜에 출연한 가수 아이유

가수  아이유는 고무신을 신고 숲길을 걸으며 “확실히 운동화를 신고 걸을 때랑 느낌이 다르다. 더 건강하게 걷는 느낌이 든다. 조금 더 천천히 걷게 된다. 발이 아파서 그렇기도 하지만 발 밑의 돌들을 조금 더 천천히 느끼면서 걷게 되는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유는 “힐링은 말 그대로 치유다. 확실히 멈춰야 하는 거 같다. 멈춰서 쉬어야 치유가 된다.

아무리 좋은 걸 먹어도, 멈춰서 돌아보고 나를 돌보지 않으면 나을 수 없다. 그런 의미에서 내게 힐링은 멈춤이다” 고 이야기했다.

제주 반딧불이를 좋아하는 아이유는 한 연못에 멈춰섰다. ‘반딧불 고향’이라는 이 곳에서 아이유는 “노래 중에 ‘밤편지’에도 반딧불이가 들어간 가사가 있다. 사극 찍을 때 숲에서 처음 봤는데 반짝거려서 가봤더니 반딧불이가 있었다. 너무 예뻤다”고 말했다.

아이유
KBS 추석특집 나무야나무야 프로그램에 출연한 아이유

가수 아이유는 또 어린 시절을 돌아보기도 했다. 꾸지뽕 열매를 줍던 아이유는 “사촌 언니들과 거의 친자매처럼 같이 살고 있는데 어릴 때마다 여름방학마다 놀러 가서 같이 자전거 타고 봉숭아 꽃 따러 다니고 그랬다.

예전에는 그렇게만 놀아도 즐겁고 신났다. 그 자체가 하루를 채울만한 사건이었는데, 더 이상 그런 것에 흥분하지 않는 나이가 된 게 자랐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그 시절이 문득 그리울 때도 있다”고 추억했다.

아이유는 “나무에 대해 진지하게 생각해 본 적은 많지 않다. 그런데 오늘 직접 숲으로 들어가 숲을 종일 보다가 왔다. 

내 안에도 나무가 자리 잡고 있구나 싶었다. 나무를 생각하며 쓸 수 있는 가사나 음악도 많겠다고 생각했다”고 이날의 소감을 전했다.

이와 함께 아이유는 청수곶자왈 숲을 다시 찾아오겠다고 약속하며 푸른 숲에서 힐링을 마쳤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