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김경배씨 외침 외면하지 말라" 성명
상태바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 "김경배씨 외침 외면하지 말라" 성명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9.29 0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제주] 제주제2공항강행저지비상도민회의(이하 비상도민회의)는 28일 성명을 내고
"19일째 쓰러진 김경배씨의 정의로운 외침을 외면하지 말라"고 말했다.

비상도민회의는 "세종시 정부종합청사 환경부 앞에서 제주 제2공항 전략환경영향평가 부동의를 요구하며 단식했던 성산읍 난산리 주민 김경배씨가 단식 19일 만에 결국 탈진해 응급실로 실려 갔다"고 전했다.

또한 "국토부의 일방적인 제2공항 강행에 맞서 싸워왔던 김경배씨는 이번이 4번째 단식으로 “환경부가 본연의 업무에 충실히 임해 성산 공항 예정지 주변지역의 법정보호종 조류 조사와 동굴· 숨골 조사 내용 등을 거짓·부실로 조사한 국토부의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철저한 검토와 부동의를 요구”해왔다고 주장했다.

비상도민회의는 "환경부는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의 제2공항 전략환경향평가 초안과 본안에 대한 검토의견 대로 제주 제2공항이 입지의 타당성이 매우 낮고 사업의 적정성이 없음을 확인하고 부동의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