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 추진
상태바
광주 북구, 추석 명절 민생안정 종합대책 추진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0.09.27 1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4일까지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 8개 분야 종합대책 추진
직원 200여 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 운영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추석 명절을 대비해 주민생활안정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문인 북구청장(사진_북구 청)
문인 북구청장(사진_북구 청)

북구는 추석 명절 기간 중 귀성객 등 주민들의 생활편의를 위해 코로나19 확산 방지 활동 및 8개 분야의 종합대책을 추진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오는 4일까지 코로나19 집합제한시설 방역수칙 이행 지도・점검을 실시하고 주민생활과 밀접한 시설인 전통시장, 체육시설 등에 대한 집중 방역활동을 펼친다.

또한 코로나19 종합상황실과 함께 선별진료소를 정상 운영하고 6개소의 당직의료기관과 약국을 지정해 의료 공백을 최소화 한다.

연휴기간 중 생활쓰레기, 재활용품, 음식물쓰레기 등 생활폐기물은 30일과 10월 3일 2회에 걸쳐 수거한다.

명절 당일에는 특별교통대책반을 편성해 영락공원 등 성묘객의 방문으로 교통 혼잡이 예상되는 지역의 원활한 교통흐름을 지원한다.

이와 함께 재난대책본부 운영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적극 대응하고 각종 안전사고와 기상변화에 따른 비상체계도 유지한다.

문인 북구청장은 “코로나19 상황 속에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생활불편을 최소화하고자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며 “주민과 광주를 찾는 귀성객 모두가 안전하고 편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종합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북구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직원 200여 명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해 주민 불편사항을 즉시 해소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