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 중식 체인점창업 '홍짜장', '1인주방시스템' 적용한 배달 전문점 활성화
상태바
소자본 중식 체인점창업 '홍짜장', '1인주방시스템' 적용한 배달 전문점 활성화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0.09.25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코로나19 확산세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다음 주 추석 연휴를 앞두고 긴장의 끈을 놓을수 없는 상황이며 이미 코로나19 장기화 전망이 기정 사실화되고 있는 가운데 요식업 프랜차이즈 시장에서는 배달창업이 강세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그 중 전통적으로 배달 음식으로 인기가 많은 짜장면, 짬뽕, 탕수육 등 중식의 경우 코로나19를 계기로 더욱 수요가 높아지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14년 장수 중식당 프랜차이즈 홍짜장은 '1인주방시스템'을 갖춘 배달 전용 가맹점 출점을 활성화 한다고 밝혔다.
 
해당 브랜드는 매운 맛의 신개념 짜장면 '홍짜장'을 비롯해 선호도가 높은 핵심 중식메뉴 12가지로 승부하는 소규모 캐주얼 중식당이다. 특히 가심비가 높아 소비자들로부터 호평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메뉴 종류가 많지 않아 주방업무를 최소화했다는 점에서 가맹점주들의 만족도가 높다는 설명이다.
 
아울러 조리 과정을 간소화한 식재료를 공급함으로써 가맹점 주방 업무의 편의성을 극대화한 점에 주목할 만 하다. 업체 측에 따르면 14년간 가맹사업을 해오면서 중식당 주방운영의 진입문턱을 낮추기 위한 연구에 매진해온 결과 '1인주방시스템'을 실현시켰다.
 
업체 관계자는 "가맹점 표준 모델은 최소 12평에 업계 최저 수준의 소자본창업이 가능하다"며 "최근에는 시대의 흐름에 따라 배달에 중점을 두고 가맹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1인주방시스템'을 적용한 배달 전문 매장에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테이크아웃, 배달을 전문으로 하는 형태의 가맹점은 5평 공간만 확보되면 영업을 할 수 있다"며 "특성상 초기 투자금 부담이 크지 않아 남자소자본창업이나 여자소자본창업 등 1인 배달음식 창업을 희망하는 예비창업자들의 가맹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에 100여개의 가맹점이 성업중인 홍짜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가맹점 개설이 활기를 띠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가맹 계약 대기 및 점포 선정중인 예비 가맹점주들도 상당수라는 문이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