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여행 전기자전거ㆍ전동퀵보드 빌려타고 간다
상태바
제주여행 전기자전거ㆍ전동퀵보드 빌려타고 간다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09.27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공항공사 제주본부 25일 '스마트모빌리티존' 운영
도내 14개 고정형 스테이션·4대 이동형 트럭서 대여·반납
한국공항 제주지사 스마트 모빌리티존 사진제공 제주국제공항
한국공항 제주지사 스마트 모빌리티존 사진제공 제주국제공항

[시사매거진/제주] 한국공항공사 제주지역본부가 제주관광공사와 함께 제주공항 내 ‘스마트 모빌리티존’을 25일 부터 정식 운영한다.

‘스마트 모빌리티존’은 제주를 찾는 관광객을 대상으로 전기자전거 및 전동킥보드를 대여하는 공간으로 운영은 ‘이브이패스’가 맡게 된다.

제주공항 이용객에게는 새로운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고, 공항 주변 상가에서 발행하는 할인쿠폰 지급 등으로 지역경제와 제주관광 활성화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전기자전거와 전동킥보드 이용자의 편의를 돕기위해 제주 해안길을 따라 14개의 고정형 스테이션과 4대의 이동형 트럭이 설치돼, 어디서든 대여·반납이 가능하다.

공항공사와 관광공사는 도내 스타트업을 발굴·지원하기 위해 연초부터 AR, VR 및 드론축구 무료체험 공간을 조성 운영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도의 관광산업 육성과 민간일자리 창출을 위한 다방면의 업무협력을 도모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김수봉 제주지역본부장은 "스마트 모빌리티 존 조성은 친환경 모빌리티 제공을 통해 청정제주를 지키고, 공항과 지역 간의 상생발전을 위한 모멘텀으로 더욱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제주공항의 지역 내 역할과 기여에 대해 지속적 관심과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