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추석 명절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일 확인하세요
상태바
서울시, 추석 명절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일 확인하세요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09.2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25일부터 29일까지, 민·관 합동 추석맞이 대청소 실시

연휴기간, 자치구별로 배출일 달라 쓰레기 배출 시 유의 필요
서울시청사 (자료제공_서울시)
서울시청사 (자료제공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가 시민들이 쾌적한 환경에서 추석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청소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추석 연휴 전, 도심지역의 일제 대청소를 실시하고 연휴 중에는 순찰기동반 등을 통해 취약지역을 중점 관리한다. 이 기간 자치구별 쓰레기 배출일이 다르므로 쓰레기 배출 시 유의해야 한다. 

추석 연휴 전인 9월 25일 금요일부터 29일 화요일까지는 주요 도심지역과 자치구별 골목길 등을 일제 대청소를 실시한다. 시민들이 연휴 전 보관된 쓰레기를 배출하면, 배출된 쓰레기를 전량 수거하여 수도권매립지, 자원회수시설 등 폐기물처리시설로 반입 처리한다.

연휴 기간 중에는 자치구마다 쓰레기 배출일이 다르므로 시민들은 거주지별로 배출일에 따라 일몰 이후 쓰레기를 배출해야 한다.

우선, 연휴 첫날인 30일은 동대문구와 구로구 일부 동만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다.

추석인 10월 1일은 강동구만 배출할 수 있으며, 2일은 광진·서대문구 등 12개 자치구, 3일은 강남·중구 등 4개 자치구가 쓰레기 배출이 가능하다.

연휴 마지막 날인 4일은 서울시 전 자치구가 배출이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자치구 홈페이지 또는 청소행정 담당부서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석 연휴 기간에는 서울시와 자치구에 총 26개의 ‘청소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고 ‘청소 순찰기동반’ 연인원 252명이 청소민원 등 시민불편사항에 대해 신속하게 처리한다.

또한, 연휴 기간 중 깨끗한 거리 환경이 유지될 수 있도록 자치구 환경미화원 연인원 14,313명이 특별근무하며, ‘서울 365 청결기동대’ 66명도 근무조를 편성하여 시민들이 많이 모이는 거리와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지역을 중심으로 활동한다.

추석 연휴가 끝나는 10월 5일부터는 자치구별 청소 인력과 장비를 총 동원해 연휴기간 중 밀린 쓰레기를 일제 수거해 처리하고, 자치구 여건에 따라 주민들과 함께 추석 마무리 청소를 병행 실시한다.

서울시 임미경 생활환경과장은 “쾌적한 명절을 위하여 음식물쓰레기를 최소화하고 쓰레기 배출날짜와 시간을 준수하는 등 올바른 분리 배출에 협조하여 주시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