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대 크루즈 카페리 '퀸제누비아' 호 제주-목포 항로 취항
상태바
국내 최대 크루즈 카페리 '퀸제누비아' 호 제주-목포 항로 취항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09.23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9일부터 1일 1회씩 왕복 운항...여객정원 1284명ㆍ차량 283대 동시 적재 가능
국내 최대 크루즈카페리  퀸제누비아 호
국내 최대 크루즈카페리 퀸제누비아 호

[시사매거진/제주] 제주~목포 항로에 국내 최대 연안크루즈 여객선이 뜬다.

연안여객선사 씨월드고속훼리㈜(대표이사 회장 이혁영)는 29일 오전 1시 신조 선박 ‘퀸제누비아’가 목포-제주 항로에 신규 취항한다고 밝혔다.

퀸제누비아호는 길이 170m, 너비 26m, 높이 20m, 2만7391톤 규모의 퀸제누비아호는 여객 1284명, 차량(승용차 기준) 480여 대를 싣고 최고 24노트의 속력으로 운항할 수 있다.

퀸제누비아호는 연안선박 현대화펀드 4호 지원선박이다.

해양수산부는 2014년 세월호 참사 후속 조치로 2015년 7월 해운법 시행규칙을 개정해 여객선을 운항할 수 있는 선령 기준을 기존 30년에서 25년 이하로 강화했다. 이어 여객선 안전성 강화를 위해 선박 건조비용의 50%를 지원하는 현대화 사업을 도입했다.

현대화펀드 1호 선박은 2018년 10월 제주-완도에 투입된 실버클라우드호다. 2호는 지난 6월 제주-여수 항로에 투입된 골드스텔라호다. 3호는 지난 7월 성산포-녹동을 오가는 썬라이즈제주호다.

퀸제누비아호 건조비용은 678억원이다. 해양수산부는 이 중 42%(285억원)을 지원했다. 15년간 무이자다. 건조는 현대미포조선이 맡았다.

특히 퀸제누비아호는 현대화펀드 지원 선박 중 최초로 2만톤을 넘은 가장 큰 규모의 선박이다.

또 선박복원성 등에서 국제적 수준의 안전성 기준을 충족시키고, 높은 파도와 빠른 조류에도 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선형을 적용했다. 고객의 취향을 고려해 레스토랑, 편의점, 카페, 갤러리존, 의무실, 수유실, 등을 갖췄고, 객실에서 파노라마식으로 펼쳐지는 바다 풍경을 볼 수 있게 설계했다.

퀸제누비아호는 선령 25년인 ‘산타루치노’를 대신해 투입된다. 평일 목포항에서 새벽 1시 출항해 오전 6시 제주에 도착한다. 이어 제주항에서 오후 1시40분 떠나 오후 6시10분 목포로 돌아온다. 편도 운항시간은 4시간30분~5시간이다.

지난 95년 지어진 2만3900t급 카페리 산타루치노는 2015년 10월부터 5년 동안 목포-제주 항로를 운항해왔다.

한편 씨월드고속훼리㈜는 ‘퀸제누비아호 신규 취항을 기념해 ‘전 국민 승선체험 프로젝트’를 올해 말까지 진행한다. 퀸제누비아를 빛낼 100팀의 체험단, 추억의 리마인드 제주 허니문 및 취항기념 특가(이코노미실 1+1, 고급객실 할인, 승용차량 20% 할인) 등도 준비했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