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지방경찰청, 제12회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선정
상태바
제주지방경찰청, 제12회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선정
  • 오형석 기자
  • 승인 2020.09.23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세사업자 폭행·상해 조폭, 원정 사기 도박단 등 검거 공로
제주지방경찰청,제12회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선정
제주지방경찰청,제12회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선정

[시사매거진/제주] 제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문봉 경사와 서귀포경찰서 성산파출소 권용석 경위, 제주동부경찰서 추자파출소 강승완 경위가 '자랑스러운 제주경찰'에 선정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21일 오전 한라산방에서 '자랑스러운 제주경찰' 인증패 수여식을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제주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강문봉 경사는 영세 사업자를 폭행하여 상해를 가한 도내 폭력조직 조직원을 검거해 구속하는 등 2019년 4월부터 2020년 2월까지 폭력조직원 6명을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또 올해 5월 피해자에게 필로폰을 탄 음료수를 먹여 사기도박을 벌인 원정 사기도박단 일당 10명을 전원 검거하여 3명을 구속하는 등 10년간 광역수사대 등 형사 부서에 근무하면서 조직폭력배 등 서민생활을 침해하는 범죄의 척결에 앞장서 온 열혈 형사이다.

권용석 경위는 파출소 순찰요원으로 근무하면서 지난 5월 야간에 독거노인의 집에 침입해 냉장고 안에 보관 중인 옥돔 30마리를 절취한 피의자를 신고접수 1시간 만에 검거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지난달에는 새마을금고 현금인출기에 두고 간 가방 속에 들어있는 현금 125만원을 절취한 절도범을 CCTV 분석 및 탐문을 통해 검거하기도 했다.

또 올해 추석 명절에 사용할 2000만원을 도난당했다는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 2시간 동안 집안 내부를 수색해 전화번호부 사이에 끼워 둔 수표를 발견해 인계하는 등 지난 2월부터 지역내에서 발생한 절도사건 등 12건을 직접 해결해 남다른 열정과 사명감으로 지역주민의 든든한 울타리가 되어준 이웃경찰로 평가받고 있다.

강승완 경위는 지난 2008년부터 장애인요양원에서 가족 등과 함께 빨래, 청소 등 봉사활동을 실시하고, 지체장애인과의 자매 결연 및 어린이재단 기부 등을 통해 취약계층을 보호·지원하는데 앞장서는 등 꾸준한 봉사와 선행을 남모르게 실천해 온 청빈한 경찰관이다.

제주지방경찰청 김원준 청장은 이 날 수상자들에게 직접 기념패와 부상을 수여하며 이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김원준 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제주 경찰 모두가 수상자들처럼 도민의 마음을 헤아려 열과 성을 다해 일한다면 '따뜻하고 믿음직한 제주 경찰'의 꿈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형석 기자 yonsei6862@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