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코로나19 ‘안심 콜 출입관리 시스템’ 누구나 쉽게 이용 가능!
상태바
광주 북구, 코로나19 ‘안심 콜 출입관리 시스템’ 누구나 쉽게 이용 가능!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0.09.22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입 시 전화 걸면 통화기록 전산 서버에 저장 ... 4주 후 폐기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시 북구(구청장 문인)가 주민들의 청사 출입 시 편의를 제공한다.

광주 북구청(사진_최윤규 기자)
광주 북구청(사진_최윤규 기자)

북구는 코로나19 감염 방지를 위한 전자출입명부 도입에 이어 광주에서 처음으로 ‘안심 콜(CALL) 출입관리 시스템’을 병행해 운영한다고 22일 밝혔다.

‘안심 콜 청사 출입관리 시스템’은 청사 출입 시 안내된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면 전화번호와 시간 등 통화 기록이 전산 서버에 남고 4주간 보관 후 폐기되는 시스템이다.

기존의 QR코드 전자출입명부의 경우 스마트폰 이용에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의 어려움이 있고 수기명부 작성 방식은 개인정보 유출 우려와 허위・부실 기재로 인한 신뢰도 저하 등의 우려가 있었다.

두 가지 방식의 약점을 보완한 안심 콜 시스템은 휴대전화만 있으면 쉽게 이용이 가능해 정확성은 높이고 소요 시간은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북구는 청사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안심 콜 자료를 바탕으로 신속한 방역 대응에 나설 방침이다.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안심 콜 시스템은 전자출입명부와 수기명부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도입했다”며 “주민들이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배너를 설치하고 안내요원을 배치하는 등 홍보와 안내를 실시해 원활한 운영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