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IN제주]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 제주도 심쿵
상태바
[스타IN제주] 경우의 수 옹성우×신예은 제주도 심쿵
  • 김은숙 기자
  • 승인 2020.09.23 14: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자료 JTBC스튜디오
사진_ JTBC스튜디오

[시사매거진/ 스타IN제주] '경우의 수’ 옹성우와 신예은이 설렘주의보를 발동한다.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경우의 수’ 측은 21일, 싱그러운 제주의 아름다운 풍경 속에서 설렘을 유발하는 이수(옹성우 분)와 경우연(신예은 분)의 ‘심쿵’ 모먼트를 공개했다.

‘경우의 수’는 10년에 걸쳐 서로를 짝사랑하는 두 남녀의 리얼 청춘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오랜 짝사랑 끝에 진심을 숨긴 여자와 이제야 마음을 깨닫고 진심을 드러내려는 남자, 그리고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경우의 수가 짜릿한 설렘을 유발한다.

여기에 다채로운 청춘들의 이야기를 유쾌하고 솔직하게 그려갈 옹성우, 신예은, 김동준, 표지훈, 안은진, 최찬호, 백수민의 조합은 드라마 팬들의 기대를 한껏 끌어올리기에 충분하다.

공개된 사진 속 이수와 경우연 사이 감도는 설렘 기류가 보는 이들마저 두근거리게 한다. 먼저 이수에게 안긴 채 넘어진 경우연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위험했던 순간 때문인지, 코앞에서 마주한 얼굴 때문인지 놀란 두 사람의 표정이 눈길을 끈다.

이어진 사진에는 다친 경우연에게 약을 발라주는 이수의 모습이 담겼다. 무심한 얼굴이지만 손길에 깃든 다정함에 경우연의 얼굴에는 복잡한 심경이 비친다. 푸르름으로 가득한 제주도에서 이수와 경우연의 마음을 뒤흔든 사건은 무엇인지 벌써부터 궁금해진다.

함께 있는 것만으로 간질간질한 설렘을 유발하는 이수와 경우연의 모습은 이들에게 있었던 사소한 순간들까지 궁금하게 만든다. 평범한 일상처럼 보이는 일들도 두 사람 사이에선 특별하다. 오랜 시간 짝사랑해온 경우연의 마음을 이수도 알고 있기에, 어쩌다 스친 손끝이나 무심코 건넨 한 마디도 두 사람의 관계에 변화를 예고한다.

앞서 공개된 예고편도 풋풋한 설렘으로 기대를 자극했다. 학창 시절, 타인에게 무관심한 이수는 언제나 경우연에게 다정했다. 귤을 좋아하는 걸 기억하고 제주 귤 타르트를 준다거나, 약을 사다 주거나, 크리스마스 선물로 곰인형을 건네면서 “좋아하는 사람한테 고백해야 한다고” 사정했다는 그의 모습은 경우연의 마음을 움직였다.

결국 경우연은 떨리는 목소리로 이수에게 첫 고백을 했다. “나는 네가 지구 반 바퀴 만큼이나 멀리 가도 괜찮고, 시차가 열두시간이나 차이 나도 괜찮아. 나는 몇 년이 걸린다 해도 기다릴 자신 있어”라는 말은 심장을 간질였다. 그리고 10년 뒤, 친구에서 연인이 되는 타이밍에 놓인 두 사람의 이야기에 관심이 최고조로 집중된다.

‘경우의 수’ 제작진은 “이수와 경우연의 사이를 막는 것은 오롯이 자신들의 마음이다. 사랑 앞에 미성숙한 두 사람의 마음이 유일한 갈등”이라고 설명하며, “일상에서 일어나는 작은 사건일지라도, 크게 요동치는 두 사람의 마음은 관계 변화의 시작을 예고한다. 깨닫지 못한 사이 스며든 설렘이 고스란히 전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펼쳐질 두 사람의 달달한 설렘의 로맨스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가 크다.

김은숙 기자 kes9014@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