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형석, 끊이지 않는 전통시장 화재,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상태바
이형석, 끊이지 않는 전통시장 화재,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 송상교 기자
  • 승인 2020.09.22 0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6년 이후 전통시장 화재발생 220건, 재산피해액 1,279억원에 달해!
화재안전등급분류상 청량리 전통시장 및 청과물시장 C등급으로 밝혀져
E등급 전통시장 외에도 전문가 화재안전컨설팅 실시 등 특단의 대책 마련해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소방청이 제출한 전통시장 화재관련 현황 자료분석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이다.(사진_이형석 국회의원 의원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소방청이 제출한 전통시장 화재관련 현황 자료분석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사진은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이다.(사진_이형석 의원실)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국내 전통시장 가운데 화재안전 'A등급'은 12.7%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영세 자영업자들의 생계터전인 전통시장이 화재에 극히 취약하다는 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당국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광주 북구을)은 “소방청이 제출한 전통시장 화재관련 현황 자료분석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1일 밝혔다.

현재 소방청은 노후건축물 및 미로식 점포구조 등 화재위험이 큰 전통시장들을 대상으로 화재안전등급(A~E)을 분류하고 있으며, 시·도 소방본부 및 관련기관 합동으로 시장운영상태·시설관리·점검사항·소방환경·화재하중 등 종합적인 조사를 바탕으로 화재안전시설  우선 보강 및 화재안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소방청이 제출한 전통시장 화재안전등급별 현황자료를 살펴보면, 1,665곳에 달하는 전통시장 중 가장 안전한 A등급 시장은 212곳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A등급과 함께 일선 소방서가 관리하는 B,C 등급은 각각 774곳, 554곳이었으며, 소방본부가 관리하는 D등급은 123곳, 소방청이 관리하는 E등급은 32곳으로 확인되었다. 이 중 E등급의 전통시장은  지난해 8~9월간 특별점검을 실시하여, 제도개선 발굴 등 전문가 화재안전컨설팅을 진행했다.

<전통시장 화재안전등급별 현황>

구 분

총계

A등급

B등급

C등급

D등급

E등급

합 계

1,665

212

744

554

123

32

비 율

100%

12.7%

44.7%

33.3%

7.4%

1.9%

조사기준

-

2년마다 1

1년마다 1

<2019E등급 특별점검 결과>

구분

소계

입건

과태료

조치

명령

기관

통보

현지

시정

개선

권고

건수

690

-

1

83

263

14

329

비율

100%

-

0.1

12.0

38.1

2.0

47.7

문제는 이러한 소방청의 화재예방 노력에도 불구하고 매년 전통시장에서 화재가 반복해 발생하고 있다는 점이다. 2016년부터 올해 6월까지 발생한 전통시장 화재는 총 220건으로 서울이 53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경기(24건), 경남(23건), 강원·부산(22건) 순으로 나타났다.

<2016년 이후 전통시장 화재발생 현황>

구분

2016

2017

2018

2019

2020.6

합계

서울

13

2

22

13

3

53

경기

6

5

4

5

4

24

대구

6

5

4

1

-

16

경남

9

3

4

5

2

23

강원

7

5

5

4

1

22

인천

7

2

-

3

1

13

부산

5

-

4

7

6

22

충남

4

-

2

2

2

10

경북

2

1

4

2

2

11

전남

-

2

1

2

1

6

울산

1

-

-

-

-

1

전북

1

1

1

-

-

3

제주

-

-

-

-

1

1

충북

2

2

1

-

-

5

광주

1

2

1

1

1

6

대전

-

1

1

1

-

3

세종

-

-

1

-

-

1

합계

64

31

55

46

24

220

발화요인별로는 전기적요인이 103건으로 전체의 절반가량을 차지했으며, 부주의(68건), 원인미상(23건)순으로 나타났으며, 이로 인해 22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1,279억원에 달하는 재산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6년 이후 발화요인별 전통시장 화재발생 현황>

구분

2016

2017

2018

2019

2020.6

합계

전기적 요인

28

18

18

26

13

103

부주의

17

8

21

14

8

68

원인미상

10

3

6

2

2

23

기계적 요인

7

1

4

2

1

15

방화의심

1

-

1

-

-

2

화학적 요인

1

-

1

2

-

4

가스누출

-

1

-

-

-

1

방화

-

-

2

-

-

2

기타

-

-

1

-

-

1

교통사고

-

-

-

-

-

0

자연적 요인

-

-

1

-

-

1

합계

64

31

55

46

24

220

<최근 5년간 전통시장 화재 인명 및 재산피해 현황>

구분

2016

2017

2018

2019

2020.6

합계

인명

피해

사망

0

0

0

0

0

0

부상

6

1

2

12

1

22

재산피해액(천원)

47,921,062

2,112,986

1,224,666

76,589,196

107,436

127,955,346

1건당 평균 피해액

748,767

68,161

22,267

1,664,983

4,477

2,508,653

더불어민주당 이형석 국회의원은 “이번에 화재가 발생한 청량리 전통시장과 청과물시장 경우 화재안전등급상 C등급으로 소방서가 관리하는 곳이었다”라며, “소방청은 E등급 전통시장뿐만 아니라 B, C, D등급으로 분류된 전통시장에 대해서도 전문가 화재안전컨설팅 실시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송상교 기자  sklove77@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