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5개 자치구,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추석 전 지급!
상태바
광주시 5개 자치구,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긴급지원 추석 전 지급!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0.09.21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험시설 등 8686개 업체 대상, 5개 자치구 총 39억 7천만 원 지원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시구청장협의회(회장 문인)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사진_최윤규 기자)
소상공인 재난지원금(사진_최윤규 기자)

광주시구청장협의회는 17일 문인 북구청장(회장), 임택 동구청장, 서대석 서구청장, 김병내 남구청장, 김삼호 광산구청장 등 5개 구청장이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방역 강화 조치인 집합금지 명령에 동참해 영업 손실을 본 시설을 대상으로 추석 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각 자치구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재정여건에도 불구하고 직원여비, 행사성경비 등의 예산을 삭감해 재원을 마련했다.

이번 재난지원금은 광주시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와 관계없이 고위험시설 50만 원, 종교시설은 30만 원이 지급된다.

지원규모는 집합금지 명령 대상이었던 고위험시설 18개 업종 8686개소이며 총 지원금은 39억 7천여만 원이다.

지원대상은 각 구에 허가 또는 신고로 등록된 유흥주점, 단란주점, 노래연습장, 방문판매, PC방 등 고위험시설과 종교시설 중 집합금지 행정명령 기간 내에 운영을 중단한 시설이 해당된다.

다만 고위험시설 업종 중 집합금지 행정명령 이전에 휴・폐업한 사업장과 집합금지 행정명령 이행을 위반한 사업장은 제외된다.

지원금 신청은 각 구별 대표 전화번호로 연락하거나 홈페이지를 참고해 신청기간 내에 신청하면 되고 서류 확인 등을 거쳐 지급될 예정이다.

문인 광주시구청장협의회장은 “그동안 집합금지 명령에 적극 동참해 주신 영업주에게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이번 재난지원금이 작게나마 위로와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모두의 안전을 위해 시민들께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에 더욱 힘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