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제주 57·58번째 확진자 발생
상태바
코로나19 제주 57·58번째 확진자 발생
  • 양기철 기자
  • 승인 2020.09.18 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부천 328번 확진자의 접촉자
도내 검체 체취 선별진료소(자료사진)
도내 코로나19 검체 검사 선별진료소(자료사진)

[시사매거진/제주] 17일 오후 코로나19 제주 57·58번째 확진자가 연이어 발생했다.

먼저 지난 8월 30일 제주에 입도한 방글라데시 국적 유학생  A씨가 9월 17일 오후 7시 15분경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제주 57번째 확진자 A씨는 8월 30일 오전 6시 40분경 방글라데시에서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뒤 김포발 제주행 항공기를 이용해 이날 오후 4시 15분경 입도했다.

 A씨는 입도 직후 제주국제공항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후 수송차량을 이용해 대학 측에서 마련한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하던 중 8월 30일 오후 10시경 음성판정을 받았으나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 중 1·2차 검체 검사에서 미결정으로 나와 17일 3차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오후 7시 15분경 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코로나19와 관련 특별한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17일 오후 9시 30분경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됐다.

제주도는 A씨가 입도한 후 방역당국의 모니터링 하에 대학 측이 마련한 임시생활숙소에서 격리 조치됨에 따라 동선과 접촉자는 최소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제주 58번 확진자 B씨는 17일 경기도 부천시보건소로부터 부천 328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통보받은 후 이날 오후 2시경 서귀포보건소를 방문, 검체 검사를 받았다.

제주도는 이날 오후 7시 15분경 제주도 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B씨의 코로나19 확진판정 사실을 통보받고, 역학조사에 착수했다.

B씨는 검체 검사 후 격리시설에서 격리중이며, 18일 오전 9시경 제주대학교병원 음압병상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도 방역당국은 역학조사를 통해 A씨와 B씨의 세부 동선과 접촉자 정보 등을 파악해 재난안전문자·홈페이지·SNS 등을 통해 추가 공개하고, 방역 조치할 방침이다.

양기철 기자 ygc9966@naver.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