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존데카, 뉴노멀 시대 골프 코스 DB 강화로 글로벌거리측정기 시장 경쟁력확보에 박차
상태바
골프존데카, 뉴노멀 시대 골프 코스 DB 강화로 글로벌거리측정기 시장 경쟁력확보에 박차
  • 김성민 기자
  • 승인 2020.09.17 1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 세계 약 170개국 약 4만 개의 골프 코스 DB 구축을 통한 글로벌 경쟁력 확보와 기술 개발 강화

-세계 최고 수준의 골프 코스 DB 구축을 위한 ‘골프 코스 변화량 모니터링 시스템’을 적용해 체계적이며 지속적인 DB 업데이트 가능

-18년 데카시스템을 인수해 골프존데카로 사명 변경한 이후 국내 및 해외 골프 코스 DB 구축으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

골프존데카가 뉴노멀 시대를 맞아 골프 코스 DB 서비스를 강화하며 글로벌 골프 거리측정기 및 골프 코스 DB 시장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골프존데카가 뉴노멀 시대를 맞아 골프 코스 DB 서비스를 강화하며 글로벌 골프 거리측정기 및 골프 코스 DB 시장 경쟁력 강화에 나섰다.

 

[시사매거진]세계적인 골프 거리측정기 전문기업 골프존데카(대표이사 정주명)가 뉴노멀 시대(New Normal)를 맞아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골프 코스 DB 구축을 통해 골프 거리측정기 및 골프 코스 DB 제공 서비스 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골프존데카는 2018년 골프존뉴딘홀딩스가 ㈜데카시스템을 인수한 후 사명을 변경해 설립한 골프존뉴딘그룹의 골프거리측정기 제조 회사로 약 2년간 총 7종의 신제품(GPS 골프 거리측정기 3종, 레이저 골프 거리측정기 4종)을 출시하며 국내외 골프 거리측정기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해왔다. 세계 1위 골프 코스 DB 회사를 목표로 골프존 데이터와 자사 데이터를 통합하여 2018년부터 정교화된 한국 골프 코스 DB의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으며, 미국 골프 코스 DB 업데이트 및 골프장별 그린 언듈레이션 데이터도 추가했다. 올해에는 일본 골프 코스 고저차 데이터를 구축하고 미국 골프 코스 고저차 데이터를 추가로 구축 중이다.

현재 골프존데카는 올해 정규 홀 기준 국내 530개 골프장의 1,102개 코스를 100% (신규 오픈 골프장 제외) 보유하고 있으며, 전 세계로는 총 3만 8,248개의 골프 코스 DB를 보유하고 있다. 이는 2018년 영국왕립골프협회(R&D)에서 발표한 전 세계 골프 코스 3만 8,864개 중 약 98%에 달하는 수치이다. 대륙별은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아프리카, 남미, 중동 순으로 보유하고 있으며, 국가별로는 미국, 일본, 캐나다, 영국, 호주, 독일, 프랑스, 한국, 스코틀랜드, 중국 순으로 골프코스 DB를 보유하고 있다.

골프존데카는 최신 골프 코스 변화량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해 주간 평균 100개 이상 골프클럽의 골프 코스 DB를 업데이트하고 있으며 코스 레이아웃, 고저, 그린 언듈레이션 정보 등 질적인 DB 강화에도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또한, 고도화된 골프 코스 DB 자산을 바탕으로 삼성전자 갤럭시 워치 시리즈의 필수 골프 앱 ‘SMART CADDIE(스마트 캐디)’를 2017년부터 삼성전자와 제공하고 있으며, 스마트폰용 ‘Golfwith GOLF GPS’ 안드로이드 및 iOS용 앱을 한 층 업그레이드했다.

골프존데카의 정주명 대표는 “코로나 시대 이후 변화될 뉴노멀 시대에 맞춰 기존에 활성화되지 않았던 새로운 골프코스 DB 비즈니스 기회를 발굴해 나가기 위해 골퍼들의 니즈에 맞는 제품 개발은 물론 골프존데카가 보유하고 있는 골프 코스 DB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라며, “골프존데카가 보유하고 있는 세계 최고 수준의 글로벌 골프코스 DB를 발판으로 골프 입문자부터 마니아까지 많은 골프 팬들의 니즈를 충족할 수 있는 서비스 제공은 물론 전 세계 골프 거리측정기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성민 기자  ksm950080@gmail.com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