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권의 호위무사·해바라기 정치군인 모습"
상태바
안철수, "정경두 국방부 장관, 정권의 호위무사·해바라기 정치군인 모습"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9.17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44차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_국회)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44차 최고위원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_국회)

[시사매거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해 "집권 정치세력의 부당한 행태에 맞서 공익제보에 나선 20대 청년이 있다"고 언급하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향해 "정권의 호위무사이자 해바라기 정치군인의 모습만 보여줬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철수 대표는 "지금 이 시간에도 국가와 국민을 위해 자기 자리에서 헌신하고 있는 제2, 제3의 수많은 '현병장'들이 있다"면서 "그들에게 감사하고 잘 지켜주는 것은 우리 모두의 몫"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 장관을 향해 "장관의 국회 답변을 들으니 추 장관도 심각하지만, 국방부 장관이 더 문제라는 생각도 든다"며 "정 장관의 말대로 병력관리가 이뤄진다면 그게 당나라 군대이지, 한 국가의 정규군이라 할 수 있는가"라고 했다. 

이어 "1992년 문민정부 수립 이후 하나회 등 정치군인을 척결하고, 국민의 군대로 거듭나고 있는 대한민국 군대에 찬물을 끼얹었다"며 "국민의 호위무사가 아니라 정권의 호위무사 역할을 하며 군에 대한 국민의 존경과 믿음을 송두리째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쿠데타를 한 군인만 정치군인이 아니다"며 "긍지보다 이익을, 자부심보다 자리를 택하는 사람, 그런 사람이 정치군인"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성실하게 복무하고 있는 60만 국군 장병들에게 당나라 군대라는 오명을 뒤집어쓰게 하고, 군을 정치로 오염시킨 정경두 장관의 과오는 군의 불명예스러운 역사로 영원히 기록되고 기억될 것"이라며 "정경두 장관의 비루한 행태는 훗날 바르고 정의로운 정권이 들어서고 군의 기강이 엄정하게 바로 서는 날, 국민과 역사에 의해 심판 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은 군의 기강과 사기를 송두리째 무너뜨린 정 장관의 행위를 결코 그냥 지나치지 않을 것"이라며 "마지막까지도 정권의 호위무사이자 해바라기 정치군인의 모습만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안철수 대표는 "여당에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어제 추미애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는 희대의 망언이 있었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족의 영웅, 안중근 의사를 어디에다 감히 비교하는가"라며 "'정신줄'을 놓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럴 수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여당이 매사 너무나 뻔뻔스러운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금도를 넘어선 망언 망발에 나라의 장래가 너무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