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자본창업 아이템, 두부 판매 전문점 '두만사'...1인 운영 체인점 시스템 갖춰
상태바
소자본창업 아이템, 두부 판매 전문점 '두만사'...1인 운영 체인점 시스템 갖춰
  • 임지훈 기자
  • 승인 2020.09.1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매거진] 코로나19 확산세가 줄어들고는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여전하고 장기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창업아이템 선정을 놓고 고심하는 예비창업자들이 많다. 지금 한창 활기가 넘쳐야 할 하반기 프랜차이즈 창업시장이 예년과 달리 다소 조용한 모습이다.

특히 완벽하게 종식되기 전까지는 지역별 산발적인 감염 위험이 도사리고 있는 상황에서 사람들이 많이 모이고 오래 머무는 중대형 규모의 음식점, 주점 등 요식업창업 수요가 감소한 것이 눈에 띈다. 반면 배달이나 테이크아웃 판매 위주의 영업을 하는 업종이 요즘 뜨는 체인점창업 아이템으로 주가를 올리고 있다.

그 중 배달 치킨집을 비롯해 소규모 평수의 분식, 떡볶이, 테이크아웃커피 전문점 등은 코로나19의 영향을 덜 받는 업종에 속한다. 이들 업종 이외에 지역, 동네 상권에 특화한 아이템으로 틈새를 공략한 '두부만드는사람들'(이하 두만사)이 유망프랜차이즈 창업아이템으로 두각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주관 '착한프랜차이즈' 육성업체에 선정된 두만사는 두부를 비롯해 순두부, 콩물, 비지 등의 제품을 매장에서 직접 제조해서 판매하는 브랜드이다. 이 가운데 해당 브랜드는 두부 제조기계에 의한 자동화시스템을 구축, 1인 운영이 가능한 소자본창업 모델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두만사는 100% 국산 콩으로 두부를 만드는 것은 물론 식약처로부터 허가받은 남해 지하염수 간수과 백년초 선인장 추출물 등 천연응고제를 첨가한다. 이에 맛과 함께 영양적인 가치가 높은 특성을 보이고 있으며 야채두부, 버섯두부, 흑임자두부, 인삼두부 등 건강식재료를 혼합한 다양한 두부 종류를 갖춰 호평받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상황에서도 가맹점 개설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이 눈길을 끈다. 브랜드 측에 따르면 최소 8평 공간만 확보되면 1인 창업으로 가맹점 개설이 가능하며 노동강도나 운영 난이도가 높지 않아 여성 및 주부 창업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고 한다.

소규모 매장에서 테이크아웃 판매 방식으로 영업이 이루어지는 특성상 두만사를 위드 코로나 시대에 부합하는 체인점창업 아이템이라고 평가하는 전문가들이 많다. 아울러 코로나19 이후 면력이나 건강식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식물성 단백질 식품인 콩으로 만든 두부 수요가 증가했다는 점도 유망창업 아이템으로 주목받는 부분이다.

업체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 두부 해외 수출 물량은 3300여 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4배 증가했고 국내에서도 두부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지난달 코로나19가 재확산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가맹 문의가 3배 늘어날 정도로 두만사 가맹점 개설에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최소 자금을 투자하여 1인 운영을 하려는 예비창업자들을 중심으로 남자소자본창업이나 여자소자본창업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연령대로는 30~40대 창업자들이 많고 배우자와 함께 부부창업을 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는 예비 점주님들도 상당수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두만사를 런칭한 (주)공존컴퍼니는 두부 제조기계 자체 생산과 A/S가 가능한 국내 유일의 프랜차이즈로 현재까지 약 250개 매장의 설치 실적을 보유하고 있으며 두부 장인이자 '대한민국 한식대가' 수여를 받은 대표이사 이하 모든 직원이 두부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임지훈 기자 cjs1210@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