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
상태바
정부, 추석 연휴 고속도로 통행료 유료 전환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9.16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 최소화
조만간 '특별방역' 세부 내용 확정 발표 계획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16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현황 등을 설명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정부는 다가오는 추석 연휴 기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의 방지를 위해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고속도로 통행료는 2017년부터 명절 기간에는 면제였으나 올해는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코로나19의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유료로 전환하는 점을 양해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휴게소 방역을 지원하고) 남는 비용도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에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석 연휴가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정부는 조만간 '특별방역' 세부 내용을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김 총괄대변인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기본적으로 현재 체제를 유지하면서 필요한 (방역 조치) 사안들을 추가하거나 보완하는 방식으로 검토할 예정"이라며 "구체적인 조치 사항은 다음 주에 국민들께 안내해 드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환자 발생 추이나 지역사회 내 감염 발생 양태, 원인을 파악하기 어려운 감염 사례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발표할 것"이라면서 "특히 다중이용시설과 관광지 등에 대한 방역 관리 대책을 중점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규모 지역 간 이동이 있을 수 있는 추석 연휴는 방역당국으로서도 매우 긴장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연휴가 방역적인 위험이 증폭되는 매개 기간으로 활용되지 않도록 관리를 잘하는 게 관건"이라고 덧붙였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