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총리, "개천절 집회 강행시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
상태바
정세균 총리, "개천절 집회 강행시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9.16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개천절 집회를 예고한 일부 보수단체를 향해 "지금이라도 계획을 철회하기 바란다"라며 "집회가 강행된다면 정부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정 총리는 "광복절 집회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도화선이 됐고, 이로 인해 값비싼 사회적 비용을 치르고 있는데도 일부 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면서 "많은 국민이 그리운 부모 형제와 만남까지 포기하고 코로나와 싸우는 상황을 고려하면 참으로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비판했다.

일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명 안팎을 기록하는 것과 관련해서는 "긍정적 신호임은 분명하지만, 소규모 집단감염이라는 지뢰와 조용한 전파자라는 복병이 주변에 도사려 결코 안심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진행 양상이 100년 전 스페인 독감을 연상케 한다. 백신과 치료제가 없던 당시 유일한 방어 수단은 마스크였는데, 지금 상황도 다르지 않다"라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올해 추석 연휴만큼은 코로나19로부터 가족의 안전을 서로 지키는 명절이 되도록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드린다"라고 덧붙였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