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동영상 교육 실시
상태바
서울시,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동영상 교육 실시
  • 여호수 기자
  • 승인 2020.09.14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디지털반 구강보건서비스, 초등 8개교 대상 시범사업 운영

집에서 가글→사진촬영 및 등록→분석→동영상 교육
서울시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서비스 앱(사진_서울시)
서울시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서비스 앱(사진_서울시)

[시사매거진] 서울시는 학교에서 매년 시행해왔던 학생구강검진 및 치과주치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디지털 기반 스마트 구강보건 인프라를 구축, 치과 방문 없이 가정에서 할 수 있는 ‘비대면 구강관리 서비스’를 선보인다.

‘비대면 구강관리 서비스’는 학생들이 집에서 착색제로 가글 후 치과주치의 앱(덴티아이)에 치아사진을 등록하면, AI가 분석한 구강관리 상태를 치과의사가 자문하고 검수한 맞춤형 구강보건교육을 제공하는 디지털 기반 구강보건서비스다.

서비스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등교나 치과 방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평소 관리가 중요한 구강위생검사, 구강보건교육을 비대면으로 제공하는 시범사업이다. 시는 먼저 올해 8개교 1~6학년 대상으로 서비시 실시 후, 효과성을 분석하여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다.

‘온라인 초등학생 구강위생관리 서비스’는 14일부터 본격 제공된다.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AI분석 기술을 통해 누구든 쉽게 자신의 평소 양치질 습관을 분석하여 맞춤형, 구강보건교육을 제공받을 수 있다.

대상은 서울시 8개 초등학교 1~6학년 총 3,000명이며, 학생들이 스스로하거나 가족 도움으로 쉽게 할 수 있는 구강위생검사 후, 검사결과에 따라 디지털 기반 맞춤형 구강보건교육을 해 준다.

방법은 학생이 집에서 착색제로 가글 후 치과주치의 앱(덴티아이)에 치아 사진을 등록하면 시스템에서 치아 영상을 AI를 통해 분석하여  분석 리포트를 제공하고, 이에 따라 맞춤형으로 구강보건교육을 동영상으로 볼 수 있다.

치아 사이에 낀 플라그는 눈으로 볼 수 있으며, 플라그에 착색된 가글은 칫솔질로 쉽게 제거돼 올바른 양치질 교육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자치구를 통해 참여학교를 공모하고, 참여 학생들에게 칫솔, 치약세트, 가글착색제 등을 배부해 학생들의 구강관리를 강화할 예정이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온라인 구강위생관리 시스템을 통해 학생들이 스스로 구강관리를 하고 건강한 치아를 유지할 수 있는 습관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으며, 향후, 보다 많은 방법의 구강위생관리가 가능한 스마트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고 말했다.

여호수 기자 hosoo-121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