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5공 시절 보도지침 되살아난 듯"...이낙연, "엄중 경고"
상태바
주호영, “5공 시절 보도지침 되살아난 듯"...이낙연, "엄중 경고"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9.10 0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박성중(왼쪽 세번째)의원 등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탈 갑질' 논란과 관련 과방위 사보임과 의원직 사퇴 등을 을 요구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국회 과방위 국민의힘 박성중(왼쪽 세번째)의원 등이 9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탈 갑질' 논란과 관련 과방위 사보임과 의원직 사퇴 등을 을 요구하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9일 국회에서 예정에 없던 긴급 화상 의원총회를 열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카카오 너무하군요. 들어오라 하세요” 문자메시지를 두고 “5공 시절 보도지침이 되살아난 듯한 느낌을 받았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에게는 의원직 사퇴를, 민주당에는 윤 의원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사보임을, 문재인 정권에는 대국민 사과와 국정조사 수용을 각각 요구했다.

최형두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의총이 끝난 후 취재진과 만나 “많은 의원이 이번 일은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문제라는 데 의견을 같이했다”며 “당내에 별도의 태스크포스(TF)를 꾸려 끝까지 관련 사실을 파악하고 추궁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언론환경이 편파적이라고 생각은 했었는데 이렇게 포털 간부를 불러들여 뉴스 배열을 바꾸라고까지 하는 정도인지는 몰랐다”고 지적했.

국민의힘은 추가 의혹도 제기했다.

미디어특별위원회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윤 의원이 카카오 고위임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 행사를 시도했던 사실도 추가로 드러났다”며 “카카오 관계자를 불러들이라는 외압 문자를 발송한 데서 한발 더 나아가 실제 고위임원에게 전화를 걸어 노골적인 외압을 행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윤 의원의 직권남용, 강요죄, 위력에 의한 업무방해 혐의가 구체적으로 드러나고 있다”며 “윤 의원과 민주당 외압 때문인지, 포털들이 알아서 눈치 보는지 모르겠지만 9일 오후2시 현재 다음 메인 화면에는 윤 의원의 뉴스 통제 기사는 사라지고, 이낙연 대표의 ‘엄중 주의’ 기사만 떠 있는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윤 의원을 과방위에서 즉각 배제하고 윤 의원은 스스로 의원직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여당은 사태 수습을 위해 이낙연 대표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우리 당 소속 의원이 국회 회의 중 포털매체에 부적절 문자 보낸 게 포착됐다"며 "엄중히 주의를 드린다"고 했다.

이어 "그 의원님(윤영찬 의원)에게 알아보니 우리 당 대표연설과 야당 대표연설을 불공정하게 다뤘다는 문제의식을 갖고 있었다고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그 의원 뿐 아니라 몇몇 의원들께서 국민들께 걱정을 드리는 언동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원내대표께서 이에 대한 고민을 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의원 모두 저 포함해 모두 의원들이 국민깨 오해를 사거나 걱정드리는 언동을 안 하도록 조심해야겠다"고 당부했다.

윤 의원 이날 오후에 자신의 SNS를 통해 “질책을 달게 받겠다”며 사과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