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북구, 동행정복지센터 ‘전자출입명부’ 전격 운영
상태바
광주 북구, 동행정복지센터 ‘전자출입명부’ 전격 운영
  • 최윤규 기자
  • 승인 2020.09.07 0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부터 28개 동행정복지센터 전자출입명부 운영

[시사매거진/광주전남] 광주 북구(구청장 문인)가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9일부터 28개 동행정복지센터에서 QR코드 전자출입명부(KI-Pass)를 본격적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광주 북구청(사진 최윤규 기자)
광주 북구청(사진 최윤규 기자)

전자출입명부는 동행정복지센터 출입자의 신상정보가 담긴 QR코드를 찍는 것으로 개인정보 보안을 강화하고 출입 기록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한 조치다.

그동안 동행정복지센터 방문자는 수기로 출입명부를 작성해 지난 8월 기준 북구의 28개동에서 작성되는 출입자 명단은 하루 평균 93건, 월 2330건으로 파악됐다.

북구는 이번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주민들의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우려를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스마트기기 사용에 어려움이 있는 노인 등 취약계층에게는 기존의 수기 출입명부 작성 방식을 병행할 계획이다.

한편 북구는 지난 7월부터 구 청사에서 전자출입명부를 운영하고 있으며 방문자를 대상으로 손 소독,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안내 등 출입자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특히 전 직원 상시 마스크 착용, 중식시간 시차 운영 등 직장 내 감염 예방에도 노력하고 있다.

문인 북구청장(사진_광주 북구청제공)
문인 북구청장(사진_광주 북구청제공)

문인 북구청장은 “이번 동행정복지센터 전자출입명부 도입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부터 주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조치인 만큼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 드린다”고 전했다.

최윤규 기자 digitalace@hanmail.net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