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의협 회장, "정부를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것"
상태바
최대집 의협 회장, "정부를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것"
  • 박희윤 기자
  • 승인 2020.08.28 1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 회장, "차라리 제가 감옥에 들어갈 것"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건복지부의 업무개시명령 위반 전공의 고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_뉴시스)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이 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보건복지부의 업무개시명령 위반 전공의 고발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사진_뉴시스)

[시사매거진] 정부가 업무개시 명령에 따르지 않은 전공의 10명을 고발하자 대한의사협회(의협)도 28일 오전 11시 30분 서울지방경찰청 앞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를 직권남용으로 고발할지 검토하겠다고 맞섰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업무개시명령에) 불응했다고 하루 만에 형사고발까지 한 정부를 강력하게 비판한다”며 “업무개시명령이 전공의 전임의들에게 적용될 수 있는 것인지 법리적인 문제가 있다고 하면 (정부를)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전공의들을 이렇게 형사고발까지 해 겁박한다고 해서 전공의들이 병원으로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 판단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이렇게 정치적 탄압, 가혹한 탄압을 하고 있는데 대단히 잘못 생각하는 것이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히려 이런 고발들로 전공의들이 복귀를 어렵게 할 것"이라며 “13만 의사들이 반발해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킬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젊은 의사들이 아닌 이 파업을 주도한 나에게 책임을 물어라”며 “차라리 제가 감옥에 들어갈 것이다”고 전했다.

최 회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글을 올려 "정부가 전공의들과 전임의들이 집단 휴진을 하고 있다는 이유로 의사면허 취소와 3년의 징역형 등 야만적 협박을 가하고 있다"며 "전공의, 전임의들을 꼭 보호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전공의·전임의 여러분, 절대 걱정하지 마시고 위축되지 말라"며 "13만 의사들이 선배 의사들이 끝까지 함께 할 것이다. 저 회장 최대집부터 최전선에서 온 몸을 던져 막아내고 지켜내겠다"고 공언했다.

최 회장은 향후 의협의 대응 방안으로 전공의·전임의·개원의 단 한 사람의 회원이라도 피해 입을 때에는 13만 전 의사 무기한 총파업 돌입, 행정처분, 형사고발 당한 회원 전폭적 법률 지원 , 전공의·전임의 중 형사고발 당한 회원들의 경우 경찰 또는 검찰 조사 시 회장 동행 등을 제시했다.

박희윤 기자  bond003@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