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출신 대학생들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도서 기증
상태바
제주출신 대학생들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도서 기증
  • 오상수 기자
  • 승인 2020.08.14 1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녀라는 꽃’제품으로 위안부 역사 기억하는 이한길⋅송정헌씨 전달
제주 출신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도서를 도내 중‧고등학교에 기증했다.

[시사매거진/제주=오상수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교육감 이석문)은 광복 75주년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8월 14일)을 맞아 제주 출신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도서를 도내 중‧고등학교에 기증했다고 밝혔다.

기증자는 서귀포시 안덕면 출신의 이한길(제주대 4학년)⋅송정헌(서울과학기술대 3학년)씨다. 이들은 일본군 위안부를 기억하는 ‘소녀라는 꽃’ 제품(티셔츠⋅목걸이)를 직접 제작⋅판매하고, 수익금 일부를 위안부 관련 도서 구입⋅기증 등에 쓰고 있다. 이들은 ‘산방’이라는 스마트스토어를 운영하며, ‘소녀라는 꽃’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제주 출신 대학생들이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도서를 도내 중‧고등학교에 기증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소녀라는 꽃’은 일본군‘위안부’의 상징물인 ‘평화의 소녀상’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아픔을 겪은 할머니들 역시 꽃다운 시절을 보낸 소녀들이라는 뜻을 담고 있다.

이번에 기증된 도서는 『알기쉬운 문답 일본군‘위안부’』(동북아역사재단)와 『나는 위안부가 아니다』(안세홍 저, 글항아리) 등 2종 150권이다. 도서들은 도내 중‧고등학교 75개교에 각 2종씩 보급한다.

이한길⋅송정헌씨는 “제주의 후배 학생들에게 일본군‘위안부’ 역사를 알리고, 함께 기억하자는 뜻에서 도서를 기증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소녀라는 꽃’을 비롯해 여러 가지 주제를 담은 제품을 제작, 활발한 기부 및 기증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고향의 후배들에게 뜻 깊은 마음과 정성을 보내준 데에 감사드린다”며 “제주 학생들이 아픔을 기억하며, 평화와 인권, 민주주의를 실천하는 민주시민으로 잘 성장할 수 있도록 기증된 도서를 충실히 활용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